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데일리뉴스
인천 스카이72 골프장 강제집행 충돌… 물대포와 소화기 등장법원 강제집행 추진 54홀 완료, 임차인측과 격렬 대치

[레저신문=정찬필기자]

지난 1월 17일 스카이72골프클럽에 대해 법원이 강제집행에 나섰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골프장 시설 임차인 측이 소화기와 물대포 등으로 강하게 저항하면서 충돌이 빚어져 25명이 다치고 8명이 경찰에 체포됐다.

인천지법은 이날 인천 중구 영종도 스카이72에 집행관과 용역직원 등 800여 명을 투입해 강제집행을 실시했다. 스카이72가 인천공항공사와 맺은 골프장 운영 계약이 2020년 12월로 만료된 만큼 부지를 반환해야 한다는 대법원 확정 판결이 지난해 12월 나온 것에 따른 조치다.

그러나 골프장 시설 임차인과 용역 직원 등 600여 명은 골프장 입구를 봉쇄한 뒤 소화기와 물대포를 쏘며 집행관들의 골프장 진입을 막았다.

법원 측은 1시간 반가량 대치한 끝에 강제 진입을 시도했고, 이 과정에서 수백 명이 고성을 지르고 욕설을 하며 뒤엉켰다. 집행 현장은 아수라장이 됐고 많은 사람들이 다치며 병원으로 이송됐다. 인천지법의 요청으로 지원에 나선 경찰 400여 명은 충돌 현장에서 무력을 사용해 진입을 막은 8명을 특수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체포했다.

인천지법은 이날 낮 12시경 강제집행을 끝냈지만 골프장 전체 72홀 가운데 바다코스(54홀)만 확보했다. 강제집행 완료 부지에는 ‘강제집행으로 인도된 부동산에 침입하면 처벌을 받을 수 있다’는 팻말이 곳곳에 설치됐다.

한편 법원 측은 이번에 강제집행을 못 한 바다코스 내 클럽하우스와 사무동 건물, 하늘코스(18홀)에 대해선 조만간 추가 집행에 나설 방침이다.

 

정찬필 기자  gvd2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