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기선수 데일리뉴스
KGA, 2023 골프규칙 한글본 발표

[레저신문=정찬필기자]

올해부터는 골프 경기중 손상된 클럽을 교체하거나 수리할 수 있다. 구제를 받은 공이 자연의 힘으로 다시 페널티 구역에 들어간다면 추가 벌타를 받지 않는다.

세계 골프 규칙을 제정하는 미국골프협회(USGA)와 영국 R&A는 올해부터 적용되는 골프규칙을 지난해 11월 발표했다. 대한골프협회(KGA)는 지난해 12월 30일 2023년판 새 골프규칙 한글본 초안(kgagolf.or.kr/GolfRule/GolfRule.aspx)을 발표하고 선수들에게 배포한 뒤 오는 6일까지 의견수렴을 하기로 했다.

4년 마다 발표되는 골프룰 개정에서 올해는 2019년의 대대적인 변화를 보완하는 수준으로 이뤄졌다. 그중 골프팬들이 눈여겨볼 변화로는 라운드중 고의가 아닌 클럽손상의 경우 이를 수리하거나 교체할 수 있게 허용했다는 점이다.

또한 구제를 받아 드롭하거나 리플레이스한 공이 저절로 움직여 다시 페널티 지역으로 굴러들어갈 경우 벌타를 더하지 않고 다시 공의 위치를 정할 수 있게 했다. 

kga는 2023년부터 적용되는 새로운 경기규칙을 발표했다. <사진=kga>

정찬필 기자  gvd2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