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동영상/레슨 포토뉴스
2023년 계묘년(癸卯年)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새해가 밝았다. 새벽을 밝히는 햇살은, 새벽을 알리는 시간은 어느 누구에게나 공평하다. 
새해에는 이념과 빈부로 갈등이 없었으면 좋겠다. 새해는 누구에게나 손내밀어 함께 걸어가기를 희망해 본다. 2023년은 그 어느 해보다도 어렵다고 말한다. 하지만 매년 그 어느 해도 좋았다고 말한 적은 단 한 번도 없다. 늘 어렵다고 했지만 우리는 늘 위기를 타개해 왔고 발전을 거듭해 왔다. 이제 묵은 것은 토해내고 새것을 들이마시는 토고납신(吐故納新)이 되자. 
모두가 힘들고 어려웠던 코로나19 시대가 저물고 있다. 그간의 절망과 섭섭한 모든 것을 털어버리고 검은토끼의 해 계묘년에는 희망만 노래하자. 새해가 떠오르는 저 티잉그라운드의 골프볼(사진)마저 하나가 아닌 두 개의 나눔이다. 이 자리는 나 혼자만이 아닌 또 다른 너의 자리이기도 하다. 
<글=이종현 시인 / 사진=용평 버치힐 골프장 제공>

이종현 국장  huskylee12@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현 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