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골프산업/장비 업체탐방 주간이슈
<골프산업박람회 특집> ESSJ골프카트의 새로운 출발㈜신한교역 히타치골프카트에서, ESSJ골프카트로 사명 변경…“재도약 한국서도 정상 노린다”

일본 골프장 골프카트의 최강자 ㈜신한교역이 수입 판매하고 있는 히타치골프카트가 사명을 변경하고 ESSJ골프카트로 새롭게 출발했다.
일본 히다치골프카트는 일본 에너지시스템 서비스[Energy System Service Japan Co., Ltd.] ESSJ로 사명을 바꿔 전 세계 NO1 브랜드를 견고히 하겠다는 목표다. 골프카트 사업의 규모와 기술력, 그리고 성능을 AI시대에 맞춰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한다는 계획이다. 
㈜신한교역은 1997년 설립이후 대구 무열대 골프장을 비롯해 9개의 군부대골프장에 시설을 투자(기부채납 B.T.L 사업)하여 골프카트 실을 직접 운영. 관리하고 있는 골프카트 전문 관리기업이다. 
또한 ㈜신한교역은 지난 2015년 종전 한진중공업이 국내 총판을 갖고 있던 일본 히타치 골프카트의 한국총판권을 인수했다. 이로써 기존 히다치 모노레일 카트를 비롯해 승용, 비승용, 프론트 카트까지 한국 총판을 맡으면서 히다치골프카트를 총괄하게 됐다. 


히타치 한국 총판 8년 동안, 군부대 골프카트 보급 1위를 비롯해 5인승 골프카트 등의 사업 영역을 전국 골프장으로 넓혀 그 가치와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특히 일본 내 골프장에서도 정상을 지키고 있는 ESSJ(전 히타치)골프카트는 국내서도 정직과 신뢰를 바탕으로 한 ‘고객 제일주의’의 기업정신과 철저한 A/S로 최고 품질의 골프카트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무엇보다도 ㈜신한교역은 ESSJ골프카트로 사명을 바꾼 뒤, 보다 더 철저한 서비스와 사후관리를 통해 한국에서도 NO1골프카트 회사가 되도록 더욱 정진한다는 의지를 내비치고 있다.

● 일본 히타치카트 제조, 판매 파트너 회사 일본 에너지시스템 서비스(주)로 변경
일본의 히타치카트를 제조, 판매하여 왔던 파트너회사인 일본 히타치 배터리판매 서비스(주)는 지난 2020년 10월1일부터 사명을 일본 에너지시스템 서비스(주)로 변경 했다. 이는 최첨단 과학 IT시대를 맞아, 새로운 도약을 위해 변화와 비상을 꾀하기 위함이다.
일본 에너지시스템서비스(주)[Energy System Service Japan Co., Ltd.]는 1961년 6월 20일 창립했다. 토쿄도 오타쿠 헤이와지마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배터리 판매(산업용 전지), 골프카트 판매 및 에프터 서비스, 관련공사 메인트넌스를 하고 있는 골프관련 오랜 역사와 축적된 기술력을 가지고 있는 회사이다.


이에따라 일본 파트너회사의 사명 변경으로 ㈜신한교역 히타치골프카트 한국총판의 사명도 ㈜신한교역 ESSJ골프카트 한국총판으로 변경되었다. 
골프카트의 이름도 HITACHI GOLFCART에서 새로운 이름인 ESSJ GOLFCART로 개칭하고 있다. 현재의 카트모델 명칭도 승용식카트는 CARRYECO5-Z, 비승용카트는 CARRY-Ⅲ, 프론트카트는 FRONTCART CARRY로 변경하여 사용하고 있다. 
㈜신한교역 송덕순 대표이사는 “일본 파트너 회사의 사명 변경과 ㈜신한교역의 사명 변경을 통해 새로운 비상의 출발점이 될 거라 확신한다. 기존 히타치의 장점을 접목시켜 새로운 AI시대에 걸 맞는 놀라운 ESSJ골프카트로 발전할 것”이라면서 “2023년도 국내 골프장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킬 ESSJ골프카트에 많은 애정과 관심을 당부 드린다”고 했다.   

● 국내 골프장 보급률 1위가 되는 그날까지 혁신과 기술개발 그리고 철저한 AS까지
㈜신한교역은 ESSJ골프카트로 거듭나면서 100년 전통의 골프카트 전문 업체의 아이덴티티(identity)를 계속 이어가겠다고 한다. 가장 넓직한 최장 폭 시트, 가장 안전하고 강력한 리튬배터리, 경사 주행 시 밀림이 없으며 전력 소모가 가장 적으며, 각종주행 안전장치가 뛰어나다.
일본 전자유도카트 보급률 1위가 방증하듯이 ESSJ골프카트는 이미 2023년 골프장 운행 카트의 ‘화제 중심’에 서 있다. 

 

 

이종현 국장  huskylee12@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현 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