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데일리뉴스
경기도특사경, 골프장 내 식품접객업소 17곳 불법행위 적발118곳 단속해 유통기한 지난 제품 사용, 원산지 거짓 표기 등 단속

[레저신문=정찬필기자]

경기도 민생특별사법경찰단이 최근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을 사용하거나 원산지를 거짓 표시하는 등 관련 법령을 위반한 골프장 내 식품접객업소 17곳을 적발했다.

경기도 민생특별사법경찰단에 따르면 특사경은 최근 안성, 용인, 여주 등 도내 8개 시·군 82개 골프장 내 식품접객업소 118곳을 단속했다. 그 결과 식품위생법, 원산지표시법을 위반한 17개 업소(18건)가 적발됐다.

위반내용은 ▲식품 보존기준 위반 9건 ▲유통기한 경과 제품 조리·판매 목적 보관 6건 ▲원산지 거짓 표시 2건 ▲지하수 수질검사 미실시 1건 등이다.

이중 A골프장 식품접객업소는 유통기한이 50일 지난 칠리소스 등 4종 6.8㎏을 폐기용 또는 교육용 표시 없이 조리·판매 목적으로 보관하다 적발됐다.

또한 B골프장 내 카페테리아는 냉동 보관해야 하는 무가염 버터 등 5종 5.2㎏을 조리·판매 목적으로 냉장 보관하다 식품 보존기준을 위반했다.

C골프장 내 휴게소 식당에서는 중국산 김치 20㎏을 국내산으로 거짓 표시해 조리·판매 목적으로 사용 및 보관하다 적발됐다.

D골프장 식품접객업소는 수돗물이 아닌 지하수를 먹는 물 또는 식품의 조리·세척 등에 사용하면서 관련 법령에서 정한 정기적인 수질검사를 하지 않았다.

'식품위생법'에 따라 식품의 보존기준을 위반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식품 또는 그 원재료를 제조·가공·조리·판매 목적으로 보관할 경우, 수돗물이 아닌 지하수 등을 먹는 물 또는 식품의 조리·세척 등에 사용할 때 먹는 물 수질검사 기관에서 정기적인 수질검사를 실시하지 않은 경우, 각각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원산지표시법'에 따라 원산지 거짓 및 혼동 표시하는 경우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김민경 경기도 민생특별사법경찰단장은 "이번 단속은 골프장 내 식품접객업소 이용 도민에게 안전한 먹거리 환경을 제공하고 불법행위를 예방하기 위해 추진됐다. 일부 영업주들의 불법행위는 관련 규정에 따라 강력히 처벌하고, 향후에도 지속적인 단속을 통해 재발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 식품접객업소 불법행위 단속 실시 <사진=경기도특사경 제공>

정찬필 기자  gvd2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