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데일리뉴스
한국소비자원 “골프용품 해외 직구 국내 가격과 반드시 비교해야”

[레저신문=정찬필기자]

한국소비자원 조사 결과 환율 상승 등의 영향으로 골프 제품 대부분이 해외 직구보다 국내 구매가 더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최근 “국내 골프 인구가 급증하면서 해외 직구로 골프용품을 구입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주요 골프용품 5개 품목 중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13개 브랜드 24개 제품의 국내 가격과 해외 직구 가격을 비교 조사했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조사 대상 24개 제품 중 18개 제품은 국내 구매가 더 저렴했으며, 원·달러 환율이 상승함에 따라 국내 구매가 해외 직구보다 유리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골프화 등의 일부 제품의 경우 해외가 더 저렴한 경우가 있었다.

조사 대상 5개 품목 중 드라이버(5개 제품), 퍼터(5개 제품), 아이언 세트(4개 제품)의 경우 총 14개 제품 중 11개 제품은 해외 직구가가 국내 구매가보다 최저 19.5%에서 최고 100.2%까지 비쌌다.

반면 나머지 3개 제품(품목별 각각 1개 제품, PXG)은 해외 직구가가 국내 구매가보다 최저 16.6%에서 최고 38.9%까지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골프공 역시 조사 대상 6개 제품 모두 해외 직구가가 국내 구매가 보다 비쌌고, 골프화는 조사 대상 4개 제품 중 3개 제품(에코, 풋조이, 지포어)의 해외 직구가가 국내 구매가보다 최저 8.3%에서 최고 11.8%까지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일반적으로 해외 직구 가격에는 제품 가격 이외에 배송대행료와 관·부가세가 부가되기 때문에 최종 구매가격이 상승한다. 다만, 품목별, 브랜드 및 제품에 따라 해외 구매가 유리한 경우도 있으므로 구매 시 가격을 꼼꼼하게 비교할 필요가 있다.

해외 사이트는 주로 제품 가격과 배송 대행비를 달러 등 외화로 결제하기 때문에 제품 구매 시, 결제 시점의 환율 변동에 따라 최종 구입가가 달라진다. 이에 환율 상승에 따른 해외 직구 구매가격의 변화를 살펴보기 위해 조사 기간의 제품가를 기준으로, 임의 설정한 환율인 1400원과 환율이 상대적으로 낮았던 전년 동기간 환율 1181.97원을 적용하여 비교·분석했다.

한국소비자원은 “골프용품 해외 직구 시 제품 가격에 관·부가세, 배송대행료 등 추가 비용을 포함한 최종 구매가격을 꼼꼼히 확인하고, 환율 변동, 할인 등에 따라 가격이 달라질 수 있으므로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또 “골프채는 부품 선택에 따라 차이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최종 구매가격을 확인해야 하며 국내 A/S 가능 여부도 확인해야 한다. 한국소비자원이 운영하는 ‘국제거래 소비자포털(http://crossborder.kca.go.kr)’을 통해 다양한 해외 직구 정보를 참고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골프용품의 경우 직구보다 국내구매가가 더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찬필 기자  gvd2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