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용품 신제품 주간이슈
누구나 흉내는 낼 수 있어도 따라올 수 없는 기술과 퍼포먼스의 장타력 ‘뱅골프’초고반발. 초경량으로 50야드 더나가는 프리미엄 클럽과 120가지 모델 선택 가능

장타자의 꿈 뱅골프 클럽이 올해도 공전의 히트를 치며 ‘갖고 싶은 클럽 1위’ 자리를 지켰다.
본지가 조사한 갖고 싶은 클럽 브랜드 1위에 오른 뱅골프 클럽은 ‘누구나 흉내는 낼 수 있어도 따라올 수 없는 기술과 퍼포먼스의 프리미엄 클럽’으로 평가 받고 있다. 뱅골프는 그동안 가장 쉬운 스윙과 적은 파워를 통해서 300야드의 꿈을 실현시키기 위한 연구와 다양한 모델을 선보여 왔다. 특히 120여 종류의 다양한 피팅 클럽을 성공시켜 가장 세분화된 나만의 클럽을 가질 수 있게 했다.


그런 영향으로 올해도 뱅골프는 여성과 시니어 골퍼는 물론 프로골퍼들까지도 구입하고 있어 뱅골프만의 기술과 퍼포먼스를 입증시키고 있다. 뱅이 초고반발 클럽을 국내 최초로 선보이면서 그 기술력을 우직하게 발전시켰기에 가능하다. 
뱅골프 이형규 대표는 “빠르게 가려하지 않고 다소 느려도 편법을 쓰지 않고 좋은 제품을 만드는데 투자했다”면서 “골퍼가 장타의 꿈과 쉽고 편하게 플레이하면서 소장의 가치가 느껴질 수 있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뱅의 최고 장점은 초고반발 성능에 있다. 비거리에 약한 사람도 쉽게 멀리 볼을 보낼 수 있도록 오랜 연구 끝에 0.925부터 0.962까지 반발계수(COR)를 기술력으로 끌어 올렸다. 뱅클럽은 205~325g 사이의 총 120종류의 드라이버를 갖추고 있어 그 어떤 까다로운 골퍼도 다 원하는 스펙과 특징까지 맞출 수 있다.
120 종류의 다양한 칼라와 디자인 그리고 퍼포먼스를 피팅을 통해서 맞출 수 있는 국내 유일의 프리미엄 골프 클럽이다. 

이종현 국장  huskylee12@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현 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