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기선수 데일리뉴스
KPGA 코리안투어 우성종합건설오픈, 캐나다 교포 신용구 우승강경남과 연장 승부 끝 우승, 하반기 첫 대회에서 투어 첫 승 달성

[레저신문=정찬필기자]

캐나다 교포 신용구(31)가 KPGA 코리안투어 우성종합건설오픈(총상금 7억원)에서 첫승을 달성했다.

신용구는 지난 8월 14일 전남 영암군의 사우스링스 영암 카일필립스 코스(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경기에서 3언더파 69타를 쳐 최종 합계 13언더파 275타로 강경남(39)과 공동 1위로 경기를 마쳤다.

신용구는 18번 홀(파4)에서 치른 연장 두 번째 승부에서 3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집어넣으며 경기에 맞춤표를 찍었다. 신용구는 전반기에 5번이나 컷오프를 당하는 등 고전했으나 하반기 첫 경기인 이번 대회에서 투어 첫 승을 거두는 기쁨을 맛봤다. 우승 상금은 1억 4000만원.

13살 때 가족과 함께 캐나다 벤쿠버로 이민간 신용구는 지난 2014년 프로 선언 후 캐나다 매킨지투어와 차이나투어를 거쳐 PGA투어의 2부 투어 격인 콘페리 투어에서 김시우, 김민휘와 함께 뛰었다. 여러 무대에서 많은 경험을 쌓았으나 우승은 2016년과 2019년 차이나투어에서 거둔 2승 뿐이었다. 2019년 코리안투어에 데뷔했고 이번 대회에서 감격의 첫 승에 성공했다.

한편 2라운드에 선두에 올랐던 김찬우(23)는 마지막 날 2타를 줄여 최종 합계 12언더파 276타로 김승민(22), 마관우(32), 황재민(36)과 함께 공동 3위를 기록했다. 공동선두로 챔피언 조에서 경기한 이동민(37)과 윤성호(26)는 나란히 4타씩을 잃고 공동 13위(9언더파 279파)로 대회를 마감했다.

코리안투어 49경기 만에 우승을 달성한 신용구 <사진=KPGA>

정찬필 기자  gvd2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