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용품 용품 종합 주간이슈
스릭슨 골프볼, KPGA 투어 골프볼 사용률 1위에 올라, ‘기술력’ 인정KPGA 투어 선수들이 가장 많이 선택한 골프 볼, 스릭슨 브랜드 신뢰도 향상
스릭슨 투어밴

스릭슨 골프볼이 KPGA 국내 투어 골프볼 사용률 1위에 올랐다.
던롭스포츠코리아(주) (대표이사 홍순성)가 전개하는 글로벌 골프 토털 브랜드 스릭슨은 2022년 7월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투어에서 골프볼 사용률 1위 달성을 확인했다.
KPGA가 주관하는 3개의 공식 투어(코리안투어, 스릭슨투어, 챔피언스투어)가 2022년 상반기 일정을 모두 마무리하고 하반기 일정을 시작했다. 이런 가운데, 스릭슨 골프볼은 7월 KPGA 투어에서 45.3%의 사용률을 기록하며 1위 자리에 오른 것이다. 7월 한 달 동안 KPGA 공식 투어에서 총 376명의 선수들이 스릭슨 골프볼을 사용했으며, 2위 브랜드는 369명(사용률 44.5%)의 선수들이 사용했다.
스릭슨의 KPGA 투어 골프볼 사용률 1위는 그동안 선수들의 신뢰와 인기를 통해 예견된 결과였다. 해외에서는 마쓰야마 히데키, 박인비, 전인지, 이민지 등이 사용하고 있다. 특히 스릭슨은 이들 스타 선수들 마케팅에 정진하고 있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특정 선수에 의존하지 않고 코리안투어, 스릭슨투어, 챔피언스투어 등 KPGA 공식 투어에서 활동하는 모든 선수를 후원하는 전 방위 지원에 힘을 싣고 있다. 프로 선수뿐만 아니라 아마추어 선수도 후원을 아끼지 않고 있으며, 국가대표 유현준 선수도 스릭슨을 사용하고 있다.
던롭스포츠코리아 마케팅팀 김재윤 팀장은 “골프 산업의 기술력이 발전하면서 골프볼과 골프클럽 등 골프용품의 성능을 가늠할 수 있는 가장 공식적인 자료는 기술력을 방증할 수 있는 프로 선수의 사용률이라”고 말한다. 덧붙여 그는 ”스릭슨은 2022년 7월 KPGA 공식 투어 골프볼 사용률 1위 기록에서 알 수 있듯이 프로 선수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넘버원 골프볼이며, 8월에도 KPGA 공식 투어 골프볼 사용률 1위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KPGA 투어 골프볼 사용률 1위에 오른 스릭슨은 선수들에게 골프용품과 서비스를 지원하는 데 그치지 않고 제품 개발 시 선수들의 피드백을 반영해 더 나은 제품 개발에 활용하려하고 있다. 제품 개발 단계부터 시장에 출시되기 전까지의 모든 과정에 선수들의 의견이 반영되어 최상의 골프볼과 골프클럽 개발을 계획 중이다. 
이러한 전문성은 스릭슨의 ‘Z-STAR’, ‘Z-STAR XV’, ‘Z-STAR DIAMOND’, ‘Z-STAR DIVIDE’가 KPGA 투어 프로 선수들의 가장 많은 선택을 받게 된 배경이다.
특히 최근에는 프로 선수의 의견이 상품 개발에 적용되어 보다 실천적이고 소비자에 가까이 다가가는 제품 개발로 이어지고 있다. ‘Z-STAR DIVIDE’의 경우 “하나의 색상으로 커버가 만들어져 벙커샷 후 스핀이 걸리는 모습을 육안으로 보고 싶다”는 그래엄 맥도웰의 요청으로 개발됐다. 이후 마쓰야마 히데키는 퍼트 시 골프볼의 구름과 회전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어 좋다는 호평을 아끼지 않았다.
‘Z-STAR DIAMOND’는 200야드 전후 거리를 미들 아이언으로 구사하는 프로 선수들의 요청으로 탄생됐다. 먼 거리의 아이언 샷 시 그린 위에 런보다 뛰어난 스핀 성능으로 정확성이 강화되었다. ‘Z-STAR DIAMOND’는 아직 국내에 판매되지 않고 있지만 곧 국내에 출시될 예정이다. 

이종현 국장  huskylee12@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현 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