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기선수 주간이슈
미LPGA 77회 US여자오픈, 호주 교포 이민지 역대 최저타 신기록으로 우승72홀 271타 최저타 기록 세워, 최혜진 3위·고진영 4위로 마감
<사진=연합뉴스 제공>

호주 교포 선수 이민지(26)가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인 제77회 US여자오픈 골프대회(총상금 1000만달러)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6월 6일(한국시간) 이민지는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서던 파인스의 파인 니들스 로지 앤드 골프클럽(파71·6644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4개로 이븐파 71타를 쳐 최종합계 13언더파 271타를 기록했다. 미나 하리가에(미국·9언더파 275타)를 4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이민지는 마지막 날 1, 2번 홀 연속 버디를 잡으며 하리에가를 5타 차로 벌렸다. 이후 5, 7번 홀에서 1타씩을 잃었지만 12번 홀(파4)에서 다시 버디를 잡아내며 하리에가를 6타 차로 따돌리며 승기를 잡았다. 지난해 7월 에비앙 챔피언십에 이은 이민지의 메이저 2승째이자 통산 8승째다. 최저타 신기록 달성에도 성공했다. 이날 기록한 271타는 지난 1996년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1999년 줄리 잉크스터(미국), 2015년 전인지(28·KB금융그룹)가 기록했던 종전 US여자오픈 72홀 최저타 기록(272타)을 1타 앞선 신기록이다. 
최혜진은 최종일 버디 3개, 보기 2개로 1언더파 70타를 기록해 합계 7언더파 277타로 단독 3위를 차지했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은 이븐파 71타를 기록해 단독4위(합계 6언더파 278타)로 대회를 마감했다. 상금은 48만 225달러(약 6억원)이다. 한국 여자골퍼 중 최혜진과 고진영 다음으로 순위가 높은 선수는 단독14위(합계 이븐파 284타)를 기록한 김세영이다. 이밖에도 전인지와 지은희가 공동15위에 올랐고 이정은6와 박성현은 공동28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정찬필 기자  gvd2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