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기선수 주간이슈
국내 유일 미LPGA 대회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매년 새로운 개최지 선정해 열린다올해 대회부터 US여자오픈처럼 매년 전국 각 지역의 명품 코스에서 개최
지난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고진영.(사진=BMW 코리아 제공)

BMW 코리아(대표 한상윤)가 주최하는 국내 유일의 미LPGA 대회인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BMW Ladies Championship)’이 개최 방식을 변경한다.
올해 10월 20일부터 23일까지 나흘간 개최되는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22’ 부터는 US오픈 및 US여자오픈 운영 방식처럼 전국 각 지역 명품 코스에서 개최한다. 매년 개최 지역을 변경하며 프리미엄 대회로서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을 높여간다는 계획이다.
이번 대회에는 예년과 달리 최정상급 미LPGA 투어 선수 68명과 특별 초청선수 8명을 포함해 총 78명의 선수가 세계 최고의 자리를 두고 각축을 벌일 예정이다. 특히 올해에는 대한골프협회(KGA)에서 추천하는 아마추어 선수 2명에게 출전권이 주어져 눈길을 끈다.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22’는 나흘간 72홀 스트로크 플레이 방식으로 진행된다. 총상금 200만 달러(우승 상금 30만 달러) 규모로 개최되며, 플레이어 집중 케어 프로그램도 함께 마련된다.
이외에도 지역사회와 연계한 그린 캠페인, 대회 전반에서의 종이 사용을 최소화하는 제로웨이스트 대회를 선언한다. 이외에도 BMW 코리아 미래재단의 기부 행사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최고의 ESG 대회로 발전시킨다는 전략이다.
한편,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은 지난 2년 동안 부산 기장에 위치한 ‘LPGA 인터내셔널 부산’에서 개최되었다. 이로인해 부산·경남권 지역사회와 상생을 도모했고, BMW는 전 세계가 집중하는 프리미엄 스포츠 이벤트 개최를 통해 부산의 도시 브랜드 가치와 위상을 한층 더 높였다.

이종현 국장  huskylee12@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현 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