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LG전자, 미래 먹거리 사업으로 스크린골프 시장 공략 나서김캐디와 업무협약 체결, LG 프로빔 프로젝터 앞세워 시장 진입

[레저신문=정찬필기자]

LG전자가 사업 다각화에 나섰다. 이번에는 상업용 프로젝터 ‘LG 프로빔’을 앞세워 국내 스크린골프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 LG전자는 외산 업체들이 주도하고 있는 상업용 프로젝터 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여 국내 스크린골프 시장 저변 확대에 힘쓴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최근 골프장 예약 플랫폼 김캐디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스크린골프장에 상업용 프로젝터 LG 프로빔 공급을 확대한다고 18일 밝혔다. 김캐디는 지난 2019년 설립된 스타트업으로 스크린골프 간편예약 서비스 플랫폼을 제공한다. 현재 스크린골프장 6000여곳에 대한 예약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앱 이용자 수는 45만여명에 달한다.

LG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국내 1만개 내외로 추정되는 스크린골프장에 LG 프로빔 공급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김캐디 사용자들은 향후 앱을 통해 LG 프로빔이 설치된 주변 스크린골프장을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LG전자는 프로젝터뿐 아니라 스크린골프장에 필요한 다양한 가전으로도 협업 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스크린골프장에 설치하는 프로젝터는 일반 제품보다 높은 성능과 설치 및 유지·관리 편의성이 요구된다. 특히 최근에는 보다 선명한 화질로 실감나는 라운딩을 제공하는 프리미엄 매장을 골라 찾는 고객들이 늘어나는 추세다.

LG전자는 도심에서 간편하게 즐기는 스크린골프장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LG 프로빔을 앞세워 스크린골프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PMA에 따르면 지난해 스크린골프장 등에 설치되는 고휘도(4000안시루멘 이상) 상업용 프로젝터의 국내 시장은 외산 업체들이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LG전자는 재작년인 2020년에 상업용 프로젝터 브랜드인 LG 프로빔을 론칭했다. 지난해 국내 시장에서 LG전자의 상업용 프로젝터 점유율은 직전 년도 대비 3배 가까이 늘어났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 서영덕 커머셜기업2담당은 “프로젝터 시장에서 쌓아온 혁신 기술과 노하우를 앞세워 스크린골프 등 프리미엄 상업용 프로젝터 수요를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캐디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엘지전자 <사진=엘지전자>

정찬필 기자  gvd2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