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골프장
KMH신라레저, 스카이72 전직원 대상 사전고용계약 돌입지난 5월 10일부터 사전고용계약 체결해 종사자 고용안정 나서

[레저신문=정찬필기자]

스카이72 골프장의 후속 사업자로 선정된 KMH신라레저(이하 KMH)는 골프장 소속 전직원을 대상으로 사전고용계약을 10일부터 체결할 계획이라고 지난 5월 10일 밝혔다.

KMH는 이날 스카이72 골프장과 골프장이 소재한 인천광역시 중구 운서동 일대에 ‘스카이72 전구성원 대상 사전고용계약 실시’, ‘스카이72 가족 여러분 안심하십시오, KMH신라레저는 일자리 약속을 지킵니다’ 등 사전고용계약을 알리는 현수막을 내걸었다.

KMH는 지난해 4월에도 당시 연봉대비 5% 인상된 조건으로 스카이72 종사자들의 고용승계를 하겠다고 천명한 바 있다.

KMH 관계자는 이와 관련, “2020년 9월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스카이72 골프장 공개경쟁 입찰에서 고용승계 확약서를 제출했고, 이후에도 언론 등을 통해 이 같은 입장을 밝힌 바 있다”며 “항소심이 1심과 동일한 판결로 종료된 만큼, 종사자들의 고용문제를 선제적으로 해결한다는 차원에서 고용계약 체결에 나서게 됐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29일 서울고법 행정8-1부는 공항공사가 스카이72를 상대로 제기한 골프장 인도 등의 항소심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다. 스카이72에서 제기한 협의의무확인의 소송은 기각한 바 있다.

KMH는 이와함께 하루빨리 골프장을 정상 운영할 수 있도록 기존사업자가 협력하는 것이 종사자들의 고용안정과 협력업체들의 불안을 잠재우고 지역경제에도 도움을 줄 수 있는 길이라고 설명했다.

KMH는 협력, 입점업체에 대해서도 현재의 거래관계를 존중하는 것이 가장 기본적인 원칙으로 상호간 협의를 거쳐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KMH관계자는 “코로나 사태 이후 골프가 붐을 이루고 있는 가운데, 수도권 최대이자 최고 명문 대중골프장이 제대로 관리되지 못한 채 이용객, 종사자, 지역민들의 불편을 초래하고 있어 안타깝다”며 “공항공사 등 관계 당국과 협력해 하루 속히 골프장을 정상화 시키는 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KMH는 현재 경기지역의 파주CC, 신라CC, 충북지역의 떼제베CC, 강원지역의 파가니카CC, 알펜시아CC 등을 자체 소유 또는 위탁운영하고 있는 국내 대표적인 골프장사업 업체다. 스카이72까지 위탁운영하게 될 경우, KMH는 전국에 6개 골프장(216홀)을 운영하게 된다.

KMH신라레저의 현수막이 걸려 있다. <사진=KMH신라레저 제공>

정찬필 기자  gvd2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