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기자수첩
<정상화의 골프용품 프리즘> <낯설게 하기> - 42. 곧 골프공을 구입하기 어려워진다는 진짜 이유는?
정상화 다이아윙스 대표

최근 시중에 골프공이 없다는 뉴스가 본격적으로 나오고 있다.
2021년 9월부터 국제적으로 골프공 원료 공급 문제가 생겼다. 이로인해 골프공 생산 공장에서는 제품을 만들어 내지 못하는 문제들이 이제야 나타나기 시작했다. 지난해 일이 바로 반영되지 않다가 이미 예정된 문제이기도 하다.
통상적으로 글로벌 브랜드들은 최소 6개월 정도의 글로벌 공급망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게 정상적인 상황이다. 아마도 작년 9월부터 문제가 되기 시작했으니 6개월이 지난 지금 그러니까 금년 3월부터 공급 차질이 본격적으로 시작 되었을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환율까지도 올라가면서 과감하게 발주하지 못한 요인도 함께 작용했을 것이다.
그러다 보니 국내에 재고들이 소진되고 공급이 안 되니 점점 바닥이 나는 상황이 된 것일 거다. 따라서 이 문제가 금년 하반기로 갈수록 더욱 심각해지고 해결이 쉽게 될 상황은 아닐 거라고 본다. 당장 원료 공급난이 해결 되어도 시장에 회복이 될 때까지는 최소한 6개월이 소요되어야 한다. 
지금 당장 레인지볼을 구하기 어려울 정도라는 말들이 나오고 있는 것을 보면 어느 정도 예견을 해볼 수 있다. 이로인해 중소 브랜드에서 공 좀 만들어 달라고 연락들이 오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지금 어느 골프공 공장에 오더를 해도 필드용 생산이 거의 불가능 한 실정이다. 
필자 역시도 원가 상승과 환율에 머리가 아프고 당분간 생산을 좀 멈춰야 하나 하는 고민을 하고 있다. 당장 7월 생산 분에 대해서 고민이 이만 저만이 아니다.
아마도 하반기에는 국제적으로 진짜 골프공이 씨가 말랐다는 말을 들을 수도 있다. 생산 설비를 가지고 있는데 원료가 없어서 생산을 못하고 인건비만 나가는 공장들도 수두룩해 질 수 있다. 그렇게 되면 망할 수도 있고 이 같은 상황은 악순환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거기에다가 한번 올라간 가격들은 다시 쉽게 내려오지 않는다. 그러니 지금이 가장 저렴한 때라는 말이 나돌 정도이다. 골프 공 가격이 계속 올라가는 것을 보면 생산유통자 입장에서도 안타까울 수밖에 없다. 그저 조언을 드린다면 이 번 달에도 가격이 또 오를 수 있으니 지금 구입하는 것이 가장 싸다고 밖에 드릴 말씀이 없다. 

참고: www.diawings.com
<다이아윙스 대표이사>

레저신문  webmaster@golftimes.co.kr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레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