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용품 신제품 주간이슈
타이틀리스트, 스카티 카메론 ‘팬텀 X’ 말렛 퍼터 7종 선보여 시선강탈복합 소재 공법, 스테인리스 스틸과 알루미늄 소재의 조합으로 최적화된 무게 중심과 높은 MOI 구현
타이틀리스트, 스카티 카메론 _팬텀 X7.5 퍼터

타이틀리스트가 말렛 퍼터 역사상 가장 완벽한 퍼포먼스의 ‘팬텀 X’ 퍼터 7종을 선보였다. 선수들의 피드백을 반영해 제작된 ‘팬텀 X’ 말렛 퍼터는 저스틴 토마스를 비롯해 패트릭 캔틀레이, 맥스 호마, 윌 잘라토리스 등 2021년 전세계 투어 선수들의 우승을 통해 그 퍼포먼스가 입증된 바 있다. 
이번 신제품은 업계 최고의 기술력과 투어에서의 노하우를 담아 스카티 카메론만의 퍼포먼스는 물론, 블랙과 스틸의 감각적인 헤드 디자인, 새로워진 그립 텍스처로 타이틀리스트만의 프리미엄한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이번 신제품 모델은 한층 강화된 X5와 X5.5, 변화된 디자인의 X7과 X7.5, 완벽하게 새로워진 X9와 X9.5, 그리고 독보적인 기능성과 디테일의 X12까지 총 7가지 모델 라인업으로 구성했다.
먼저, 이번 ‘팬텀 X’ 퍼터는 외관에서부터 프리미엄 한 감성을 느낄 수 있다. 새로워진 헤드 디자인은 솔-플레이트(Sole-Plate)에 적용된 감각적이고 세련된 블랙의 X 디자인을 시작으로, 견고함이 돋보이는 페이스와 바디의 스틸 조합이 특징이다. 
또한, 말렛형 퍼터에 적합한 피스톨레로 플러스 그립이 적용되었으며, 여기에 완벽하게 달라진 다이아몬드 모양의 디자인을 새겨 넣어 ‘팬텀 X’ 퍼터만의 프리미엄 한 감성을 그대로 표현했다.

타이틀리스트, 스카티 카메론 _팬텀 X9 퍼터


여기에 스카티 카메론의 장인정신과 오랜 경험을 통해 개발한 복합 소재 공법으로 그 어떤 말렛 퍼터보다 우수한 퍼포먼스를 보여준다. 완벽한 기술력으로 최적의 무게 배분과 높은 MOI, 일관된 타구음과 부드러운 타구감의 선사한다. 특히, ‘팬텀 X12’은 다른 모델과는 달리 윙(날개)이 설계되어 높은 관용성을 제공하며 슬림해진 바디 디자인으로 더 쉽고 확실한 얼라인먼트가 가능하도록 디테일을 더했다.

● 스카티 카메론 ‘팬텀 X’ 말렛 퍼터의 3가지 퍼포먼스 특징
- 스카티 카메론만의 기술력이 담긴 복합 소재 공법: 이번 ‘팬텀 X5, X5.5, X7, X7.5, X9, X9.5’에는 투어에서 선호하는 정교하게 밀링된 303 솔리드 스테인리스 스틸이 헤드부터 바디까지 적용되었다. 여기에, 6061 경량 알루미늄이 적용된 솔과 플랜지 조합이 최적의 무게 배분을 선사하며, 이를 통해 향상된 MOI, 일관된 타구음과 부드러운 타구감을 느낄 수 있다. 또한, ‘팬텀 X12’은 윙(날개)이 선사하는 독보적인 디자인에 스테인리스 소재를, 페이스와 솔에는 알루미늄 소재를 적용해 일관된 퍼포먼스를 구현한다.
-정교한 디테일과 디자인: 이번 신제품은 투어 선수들의 피드백을 받아 입증된 디테일과 디자인이 집약됐다. 정교한 밀링으로 마감된 페이스부터 매끄럽게 떨어지는 헤드 디자인, 세련된 얼라인먼트, 뛰어난 내구성, 다양한 샤프트, 넥까지 투어 선수들의 의견을 모든 요소에 적용해 말렛 퍼터가 선사할 수 있는 최고의 기술력을 경험해 볼 수 있다.
-다양한 샤프트,넥 옵션: 이번 신제품은 골퍼들이 선호하는 토우 플로우(Toe-Flow)에 따라 최적화된 샤프트,넥옵션을 제공한다. 투어에서 영감을 받아 접합된 스몰 슬랜트 넥(Small Slant Neck) 샤프트가 ‘팬텀 X5.5’에 이어, ‘팬텀 X7.5’과 ‘X9’ 모델에도 적용되었다. 
‘팬텀 X5, 7, 9, 12’ 모델은 마디가 없는 미드-밴드 샤프트가 적용되어 타겟 라인을 정확히 조준할 수 있으며 퍼팅 스트로크 시 페이스 로테이션을 최소화해준다. 여기에, 샤프트 길이는 33”, 34”, 35” 총 3가지 옵션으로 제공된다.
이번 신제품 ‘팬텀 X 퍼터 7종’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타이틀리스트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전국 타이틀리스트 공식 대리점에서 구입할 수 있다.

이종현 국장  huskylee12@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현 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