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기선수
KLPGA 메디힐-한국일보 챔피언십, 박지영 6타 차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투어 통산 4승이자 초대 챔피언에 올라, 최종합계 18언더파 270타 6타차 정상

[레저신문=정찬필기자]

박지영(26)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메디힐·한국일보 챔피언십(총상금 10억원)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박지영은 지난 4월 17일 경기도 여주 페럼클럽(파72)에서 치러진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쳤다.최종 합계 18언더파 270타를 기록한 박지영은 2위(12언더파 276타) 이채은(23)을 6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신설된 메디힐·한국일보 챔피언십 초대 챔피언 등극이다. 또 KLPGA 투어 통산 4승째다.첫날 8언더파로 단독 선두에 나섰던 박지영은 최종 라운드까지 1위를 지키며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에 성공했다.

박지영은 우승 상금 1억8000만원과 함께 10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소미스에서 개최되는 미국여자골프(LPGA) 투어 메디힐 챔피언십 출전권을 획득했다.

지난 2015년 신인왕인 박지영은 앞서 2016년 S-OIL 챔피언스 인비테이셔널, 2018년 효성 챔피언십, 지난해 11월 S-OIL 챔피언십 우승에 이어 5개월 만에 승수를 추가했다. 박지영은 마지막 날 전반에 4번 홀(파4) 보기와 8번 홀(파3) 버디를 맞바꿔 타수를 줄이지 못했지만, 공동 2위이던 이채은, 이다연(25)에게 4타 차로 앞섰다.이다연이 주춤한 사이 이채은이 11번 홀(파4)에서 7m 가까운 버디 퍼트를 넣고, 12번 홀(파5)에선 세 번째 샷을 홀 2m가량에 보낸 뒤 한 타를 더 줄여 2타 차로 따라붙었다.그러자 박지영은 13번 홀(파4)에서 4.5m 버디 퍼트를 넣고 다시 3타 차로 달아나며 사실상 우승을 확정지었다. 이후 17번 홀(파4) 5m 버디 퍼트로 쐐기를 박았다.반면 이채은은 같은 홀에서 보기를 범해 승부가 완전히 갈렸다. 이후 박지영은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6m 버디 퍼트까지 깔끔하게 성공하며 우승을 자축했다.2위로 마친 이채은은 자신의 정규투어 최고 성적을 남겼으며 이다연은 한 타를 잃어 3위(10언더파)로 대회를 마쳤다. 유해란이 4위(9언더파), 박현경이 5위(8언더파)를 기록했다.시즌 개막전 챔피언 장수연은 1언더파 공동 23위, 지난 시즌 6승을 거둬 대상과 상금왕을 차지했던 박민지는 올해 첫 출전 대회에서 이븐파 공동 28위를 기록했다.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차지한 박지영 <사진=KLPGA>

정찬필 기자  gvd2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