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한국관광공사, 혁신성장을 이끈‘2021 올해의 관광벤처’24곳 선정예비·초기·성장·ESG 부문 매출실적과 일자리 창출 등 우수성과 기업 발굴

[레저신문=정찬필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관광벤처기업 공모전을 통해 선정한 벤처기업 중 지난 1년간 사업성과가 우수하며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2021 올해의 관광벤처’ 24곳을 선정하고 시상한다. 다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별도의 시상식 없이 상장과 상금을 전달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지속 장기화에 따른 국내 관광산업의 침체 위기에도 불구하고, ‘올해의 관광벤처’로 선정된 이들 기업은 비대면 관광상품·서비스 등 새로운 사업모델을 찾거나 포스트코로나에 선제적으로 대비하는 등 위기를 기회로 전환하는 노력을 통해 주목할 만한 성과를 창출한 것으로 평가되었다.

‘올해의 관광벤처’는 기업별 일자리 창출과 매출액 실적, 관광산업 기여도 등 성과 평가를 통해 우수기업을 선정하는 것으로 2018년부터 시행된 사업이다. 선정 절차는 ▲정량성과 ▲성장노력 ▲향후 가능성 등의 항목을 평가해 성장(기업성장/일자리창출/졸업/신입)·초기·예비 등 부문별 전문 평가단을 구성하여 진행되었다. 특히 금년에는 관광분야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활성화를 목적으로 ▲관광업계 확산 가능성 ▲구체적 성과창출여부 ▲지속가능성 등의 항목 평가를 통해 ESG 관련 우수성과를 창출한 기업사례도 발굴했다.

성장관광벤처의 ‘기업 성장’ 부문에서는 지난 1년간 매출증대 등 기업의 재무실적 및 관련성과가 우수한 기업을 선정하였으며, ‘넥스트스토리 주식회사’(대표 이승재)를 이 부문의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했다. ‘넥스트스토리 주식회사’는 모바일 GPS, AR 등 기술을 이용, 체험형 스탬프투어, 빅게임 등 현장에서 여행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며, 지자체, RTO 등 대상으로 스마트관광 플랫폼, ERP 구축 서비스 제공 등을 통해 지역관광 활성화에 기여함으로써 매출액이 전년대비 174% 수준으로 증가한 점 등이 높게 평가 받았다.

성장관광벤처의 ‘기업 성장’ 부문에서는 지난 1년간 매출증대 등 기업의 재무실적 및 관련성과가 우수한 기업을 선정하였으며, ‘넥스트스토리 주식회사’(대표 이승재)를 이 부문의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했다. <사진=한국관광공사>

성장관광벤처의 ‘일자리 창출’ 부문에서는 일자리창출 등 고용관련 실적 및 관련성과가 우수한 기업 중 ‘주식회사 로드시스템’(대표 장양호)을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했다. ‘주식회사 로드시스템’은 위챗 모바일여권서비스 등 외국인 대상으로 스마트폰 기반 편의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으로, 외국인신원인증, 모바일여권 기반의 택스리펀드 관련 R&D사업에 참여하는 등 코로나 이후 외국인관광객을 맞이하기 위한 서비스 개선과 함께, 관광공사의 테스트베드 지원 사업에 참여하여 GKL의 안면출입인식시스템 서비스를 제공하여 20명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코로나 이후 사업 확장을 준비한 성과를 우수하게 평가받았다.

그 외에도 성장관광벤처 ‘신입’ 부문에서는 2021년에 새로 선정된 성장관광벤처 중 테이블매니저(최우수), 비지트(우수) 2개사를, ‘졸업’ 부문에서는 올해로 성장관광벤처 자격이 만료된 기업 중 요트탈래(최우수), 주식회사 누아(우수)를 각각 ‘올해의 관광벤처’로 선정했다.

초기관광벤처 부문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된 ‘(주)네이처모빌리티’(대표 이주상)는 자유 관광객을 위한 렌터카, 항공권, 카셰어링, 투어택시, 킥보드 등 모빌리티 조회 및 예약 플랫폼을 운영 중이며, 온라인 플랫폼, OTA 등 다수 제휴업체를 통한 국내·외 진출 추진(일본 전지역, 괌, 캘리포니아 등) 중이다. 이 결과 올해 신규고용 창출 13명, 매출 200억 원의 성과를 달성했다.

이 밖에도 금년에 신설한 ESG 부문의 최우수 기업 ‘해녀의부엌(대표 김하원)’은 방치된 해녀 유휴공간을 재생시켜 해녀의 삶을 담은 공연과 다이닝 콘텐츠를 서비스하면서 지역상생의 관광브랜드를 구축한 결과, 지난 2년간 4만 명이 방문하고, 누적매출이 13억 원에 달하는 성과를 창출하였다.

 

정찬필 기자  gvd2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