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캐세이퍼시픽항공, 아시아 항공사 최초 HBO 맥스 콘텐츠 도입좌석 개인 스크린을 통해 HBO 맥스의 엄선된 인기 콘텐츠 제공 예정

[레저신문=정찬필기자]

비행기에서 OTT 스트리밍 서비스를 즐길 수 있는 시대가 왔다.

캐세이퍼시픽항공이 아시아 항공사 최초로 기내 엔터테인먼트에 글로벌 OTT(Over the top,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HBO 맥스(MAX) 콘텐츠를 도입한다고 13일 밝혔다. 이제 항공기 좌석 개인 스크린으로도 ‘왕좌의 게임’, ‘가십걸’, ‘빅 리틀 라이즈’ 등 인기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게 되었다.

캐세이퍼시픽은 2022년 1월 1일부터 HBO 맥스 콘텐츠를 모든 좌석에 제공한다. 기존에 기내 와이파이를 이용해 스마트폰 및 개인 노트북으로 시청해야 했던 OTT콘텐츠를 좌석 개인 스크린으로 볼 수 있게 된 것이다. 항공기 내에서 OTT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캐세이퍼시픽이 아시아 항공사 중 최초이다.

HBO 맥스는 미국 유명 방송사 HBO(Home Box Office)가 선보이는 온라인 스트리밍 플랫폼으로, 대표작으로는 ‘왕좌의 게임’, ‘가십걸’, ‘화이트 로터스’, ‘섹스앤더시티’ 등이 있다. 캐세이퍼시픽은 에어버스 A350, 보잉 B777, 에어버스 A321neo 항공기가 운항하는 모든 항공편에 HBO 맥스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같은 계열사에 해당하는 미국 워너 브라더스(Warner Bros.)의 최신 영화인 ‘수어사이드 스쿼드’와 ‘듄’ 등도 감상할 수 있다.

캐세이퍼시픽은 승객들에게 OTT 콘텐츠 스트리밍을 통한 한 차원 높은 여행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HBO 맥스와 파트너십을 맺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파트너십을 기점으로 캐세이퍼시픽은 영화, TV 프로그램, 음악, 팟캐스트, 뉴스, 게임 등 다양한 HBO 맥스 콘텐츠를 추가 도입할 계획이다.

한편, 캐세이퍼시픽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 항공사 중에서 가장 폭넓은 기내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캐세이퍼시픽의 모든 항공기 좌석에는 개인 터치 스크린이 설치되어 있다. 특히, 올해 초 도입한 에어버스 A321neo 항공기는 4K 화질과 블루투스 기기 연결도 지원하고 있어 최상의 조건에서 다채로운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다.

캐세이퍼시픽항공이 아시아 항공사 최초로 기내 엔터테인먼트에 글로벌 OTT(Over the top,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HBO 맥스(MAX) 콘텐츠를 도입한다고 13일 밝혔다. <사진=캐세이퍼시픽항공>

정찬필 기자  gvd2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