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기선수
KPGA 코리안투어 QT Final Stage 마관우, 생애 두번째 수석합격

[레저신문=정찬필기자]

마관우(31)가 2022년 KPGA 코리안투어 출전권을 넣고 펼쳐진 ‘KPGA 코리안투어 QT’에서 수석 합격의 영광을 차지했다.

지난 11월 16일부터 19일까지 나흘간 전북 군산 소재 군산컨트리클럽 리드, 레이크코스(파71. 7,104야드)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QT Final Stage(최종전)’에서 마관우는 마지막 날 보기 1개를 범했지만 버디 4개를 잡아내며 3타를 줄여 최종합계 12언더파 272타로 1위에 올랐다.

생애 두번째 ‘KPGA 코리안투어 QT’ 수석 합격이다. 마관우는 2012 시즌을 앞두고 진행된 2011년 ‘KPGA 코리안투어 QT’에서도 수석 합격에 성공하며 투어 카드를 획득했고 2012년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했다.

경기 후 마관우는 “나흘 내내 퍼트가 잘 됐다. 최종일 경기 초반 샷이 흔들리기도 했지만 쇼트게임이 좋아 큰 위기는 없었다”며 “1라운드부터 기복 없이 꾸준하게 타수를 줄였던 것이 주효했다”는 소감을 밝혔다.

어린 시절 뉴질랜드에서 골프 유학 생활을 했던 마관우는 2009년 귀국한 뒤 그 해 KPGA 프로(준회원), KPGA 투어프로(정회원)에 입회했다. 2012년 KPGA 코리안투어에 처음으로 입성했고 2014년 7월에는 부모님의 권유로 마수길에서 마관우로 개명했다. 2018년부터 2019년까지는 군 복무를 위해 잠시 투어를 떠나 있었다.

현재까지 총 98개 대회에 출전했고 역대 최고 성적은 2015년 ‘넵스 헤리티지’의 3위다. 2021 시즌은 16개 대회에 참가했으나 5개 대회서만 컷통과했고 제네시스 포인트 97위에 위치해 시드 유지에 실패했다.

마관우는 “올 시즌에는 잔 부상이 많았다. 그러다 보니 컨디션이 계속 좋지 않았고 부진으로 이어졌다”며 “사실 군 전역 후 2년 동안 골프가 뜻대로 되지 않아 ‘이제 그만 둬야 하나’라는 고민도 했다. 마지막 도전이라고 생각하면서 대회를 치렀는데 결과가 좋아 자신감이 높아졌다. 보완해야 할 점이 정말 많다. 차근차근 철저하게 준비해 2022 시즌 KPGA 코리안투어에서는 스스로 만족할 만한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마관우(31)가 2022년 KPGA 코리안투어 출전권을 넣고 펼쳐진 ‘KPGA 코리안투어 QT’에서 수석 합격의 영광을 차지했다. <사진=KPGA>

정찬필 기자  gvd2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