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용품 신제품 주간이슈
캘러웨이골프 에픽 맥스 패스트(EPIC MAX FAST) “스피드와 관용성의 프레임을 바꾸다”경량 디자인 설계로 빠른 볼 스피드와 역대급 비거리 선사 ‘남여 드라이버 우드 선보여’

올해 초 A.I. 드라이버로 돌풍을 일으키며 높은 판매량을 기록한 에픽의 라인 익스텐션 모델로 탄생한 에픽 맥스 패스트가  국내 골프에게 최고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에픽 맥스 패스트의 가장 큰 특징은 경량 클럽 디자인의 장점과 에픽의 혁신적인 기술력이 결합돼 볼을 쉽게 띄어 더 멀리 보낼 수 있다. 에픽 맥스 패스트는 헤드, 샤프트, 그립 등 클럽의 각 요소에 최대한의 경량화를 실현해 가볍게 설계되었다. 특히 무게가 가벼워 스윙이 쉽고, 스윙이 쉬우니 헤드 스피드가 빨라져 비거리가 크게 늘어난다.
여기에 기존 에픽의 A.I. 플래시 페이스 기술과 제일브레이크 기술이 동일하게 적용되었다. A.I.가 설계한 제일브레이크 A.I. 스피드 프레임이 수직 방향은 물론 수평 방향이나 비틀린 방향에서도 안정성을 높여준다. 또한 A.I.가 디자인한 플래시 페이스 SS21은 제일브레이크 스피드 프레임과 결합해 헤드의 넓은 영역에 걸쳐 빠른 볼 스피드로 국내 골퍼들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따라서 스윙스피드가 약한 골퍼나 여성, 시니어 프로들에게 더더욱 인기를 끌고 있는 제품이다. 
이러한 퍼포먼스는 국내 제3기관에서 실시한 테스트 결과에서도 입증됐다. 스포츠산업기술센터(KIGOS)에서 실시한 기존 에픽 맥스(10.5도 SR) vs. 에픽 맥스 패스트(10.5도 SR) 로봇 테스트 결과, 헤드 스피드는 85마일로 같았으며 런치 앵글은 1.4도, 캐리 거리는 약 4m 증가되어 기존 에픽 맥스 대비 약 3m의 비거리가 늘어난 결과를 얻었다. 특히 페이스 토우 부분에 볼이 맞았을 때와 중앙에 맞았을 때의 비거리 차이가 약 2미터 정도밖에 나지 않아 뛰어난 관용성을 보여준다.
이번에 출시되는 에픽 맥스 패스트 시리즈는 남성용 및 여성용 드라이버와 페어웨이 우드로 구성되었다. 하이브리드와 아이언은 추후 출시될 예정이다.

▶에픽 맥스 패스트 드라이버
에픽 맥스 패스트 드라이버는 에픽 맥스 드라이버보다 약 18g(남성용 기준) 가볍기 때문에 더 빠른 스피드를 낼 수 있다. A.I.가 설계한 제일브레이크 A.I. 스피드 프레임이 수직 방향은 물론 수평 방향이나 비틀린 방향에서도 안정성을 높여 줘 그만큼 비거리를 더 낼 수 있다. 또한 A.I.가 설계한 플래시 페이스가 더 넓은 영역에서 빠른 스피드를 제공해준다.
에픽 맥스 패스트 드라이버는 티타늄에 비해 더 가볍고 더 강한 트라이액시얼 카본 소재를 사용했다. 최적의 런치앵글과 높은 관용성을 구현하기 위해 무게를 재분배 했다. 토 부분에 더 많은 트라이액시얼 카본을 적용하여 드로우 바이어스를 추가하는 동시에 무게를 줄여 강력한 샷을 가능케 했다. 12g의 조정 가능한 슬라이딩 리어 웨이트가 장착돼 골퍼가 원하는 볼의 구질을 조절할 수 있다. 페이스과 솔이 화이트 PVD 마감 처리돼 블랙 컬러를 입혀 고급스러움이 더하다.  

▶에픽 맥스 패스트 페어웨이 우드
에픽 맥스 패스트 페어웨이 우드 역시 가볍게 설계돼 긴 비거리와 이상적인 런치앵글 구현에 도움을 준다. 캘러웨이 엔지니어들은 A.I.를 사용해 제일브레이크 블레이드를 넓히고 각도를 조절하여 새로운 제일브레이크 시스템을 설계했다. 새로운 디자인이 적용된 단조 페이스 컵이 폭발적인 탄성을 일으키도록 도와, 결과적으로 페이스 전체에 걸쳐 빠른 볼 스피드를 만들어낸다. 여기에 A.I.가 설계한 플래시 페이스가 더 넓은 영역에서 빠른 스피드를 제공한다.
티타늄에 비해 더 가볍고 더 강한 트라이액시얼 카본 소재를 사용했으며, 최적의 런치앵글과 높은 관용성을 구현하기 위해 무게를 재분배 했다. 런치 및 스핀은 5g 및 2g 무게 추를 사용하여 조정할 수 있다. 더 높은 탄도와 높은 관용성을 위해서는 후방에 무거운 추를, 더 낮은 탄도와 낮은 스핀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전방에 무거운 추를 사용하면 된다.

이종현 국장  huskylee12@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현 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