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기자수첩
<정상화의 골프용품 프리즘> <낯설게 하기> - 36 골퍼가 생각하는 좋은 스윙이란?
다이아윙스 정상화 대표

골프는 폼이 좋아야 한다는 것이 일반 적인 골퍼의 생각이다. 이로 인해 젊은 프로 선수들의 피니쉬 동작을 따라 하는데 여기에서 많은 문제들이 발생한다.
프로만큼 유연성이 따라주지 못하고 연습량도 부족하다. 또한 나이가 들어가면서 내 몸이 내 맘대로 안 되는 경우가 많은데 그걸 그대로 따라 한다는 것은 매우 어렵다. 프로선수들도 나이가 들어가면서 스윙폼들이 아마추어들 폼으로 많이 바뀐다. 
낚시꾼 스윙으로 유명한 국내 프로골퍼가 있다. 저렇게 쳐도 스윙이 되고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다는 것에 놀랍기도 했다. 이렇듯 스윙에는 하나의 답이 없다. 자신의 신체에 맞는 최적의 효율을 찾으면 된다. 멋지게 백스윙 갔다가 피니쉬 딱 잡고 멈추면 좋겠지만 마음 같지 않다.
그러면 어떤 스윙이 좋은 것일까. 물 흘러가듯 편안하게 하는 스윙이다. 군더더기 없이 특별하게 힘 쓰는게 보이지 않고 편하게 되는 스윙이다. 피니시가 뒤로 넘어가서 잡히는 걸 보여주는 것이 최선이 아닐 수도 있다.
스윙의 목적은 무용 동작이 아니라 결국 헤드로 공을 얼마만큼 잘 효율적으로 정타를 치는 것 이다. 사람마다 걷는 자세가 조금씩 다른 것은 몸의 균형 감각의 차이와 사용하는 근육의 차이 때문이다. 이렇듯 골프 스윙도 모두가 같을 수는 없다. 그 사람이 가진 신체 구조 안에서 얼마만큼 효율적인지 아닌지 차이이다.
스윙을 반복하면서 부상을 있는 것은 뭔가 잘못된 동작을 반복하고 있다는 이유다. 부상을 반복하면서도 이기려고 하면 더 큰 부상이 오기 마련이다. 과장되지 않고 너무 크지 않고 간결하게 공을 확실히 보낼 수 있는 스윙이 최적이다. 그래야 부상 없이 골프를 오래 할 수 있다.
폼은 부드럽게 힘쓰지 않고 물 흐르듯이 편안하게 말이다. 스윙을 힘으로 패고 맞서려는 것만큼 미련한 골프는 없다. <다이아윙스 대표이사>

레저신문  webmaster@golftimes.co.kr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레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