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기선수
고진영 팬들에게 한가위 선물 선사··· 미LPGA 포틀랜드 클래식 우승11언더파 기록하며 4타 차 우승, 시즌 2승째이자 통산 9승 달성

[레저신문=정찬필기자]

고진영(26)이 한국의 팬들에게 추석 선물로 우승을 선사했다. 고진영은 미LPGA 투어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총 상금 140만 달러)에서 정상에 올랐다.

지난 9월 20일(한국 시간) 고진영은 미국 오리건주 웨스트 린의 디 오리건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3라운드에서 버디만 3개로 3언더파 69타를 기록했다. 최종 합계 11언더파 205타를 적어낸 고진영은 공동 2위인 이정은(33)과 교포 선수 오수현(호주·이상 7언더파)을 4타 차로 따돌렸다. 우승 상금은 21만 달러(약 2억4,000만원)다.

이번 우승은 지난 7월 초 VOA 클래식에 이은 시즌 2승째다. 미LPGA 투어 통산으로는 9승을 달성했다. 이번 우승은 올시즌 미LPGA 투어에서 한국 선수들이 달성한 4승째다.

이번 대회는 당초 4라운드 72홀 일정이었지만 전날 폭우로 인해 3라운드 54홀로 축소됐다.

최종일 1타 차 단독 선두로 출발한 고진영은 한때 5타 차 선두를 달리는 등 큰 위기 없이 정상에 올랐다. 특히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는 어려운 6m 버디를 성공하며 우승을 자축했다.

고진영은 도쿄올림픽 이후 약 1개월 반 만에 공식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인터뷰에서 고진영은 “올림픽 이후 영국에서 열린 AIG 여자오픈에 나가고 싶었지만 한국에 머물며 충전하는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이후 우리 말로 “한가위 선물을 드리게 돼 영광이다. 송편 많이 드시면서 좋은 명절 보내시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동명이인인 이정은(33)과 이정은6(25)는 나란히 톱10에 올랐다. 이날 공동 2위에 오른 이정은은 마지막 홀에서 이글을 잡으며 투어 최고 성적을 올렸고, 이정은 6는 공동 8위(3언더파)를 기록했다. 이밖에도 박성현(28)은 공동 15위(2언더파)로 대회를 마쳤다. 박성현이 20위 내 성적을 거둔 것은 지난해 10월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17위 이후 약 1년 만이다.

 

정찬필 기자  gvd2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