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거리두기 4단계 시행, 골프장도 오후 6시 이후 팀당 2명까지한국골프장경영협회, 지난 9일 회원사에 4단계 운영지침 전달

[레저신문=정찬필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이 진행되면서 정부의 거리두기 지침도 4단계로 강화됐다. 야외 골프장에서도 오후 6시 이후 사적모임이 2명 이하로 제한되면서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정부는 지난 9일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를 12일부터 25일까지 2주간 적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국골프장경영협회(이하 장협)도 거리두기 4단계 적용에 맞는 영업 지침을 회원사 골프장에 보냈다. 이에 따르면 오후 6시 이전은 현재와 동일하게 운영한다. 그러나 오후 6시 이후엔 최대 2명까지 라운드해야 하며 밤 10시 이후엔 골프장 내 식당(클럽하우스 및 그늘집 등) 운영을 할 수 없다는 정부지침을 전달했다.

새로운 거리두기 4단계 지침 시행으로 당분간 수도권 내 골프장의 야간 운영은 차질을 빚을 전망이다. 당장 12일 이후 예약자들은 큰 혼란이 불가피해졌다. 특히 ‘야간 라운드’ 영업은 직격탄을 맞게 됐다. 최대 2인만 라운드할 수 있어 매출 하락은 물론 부킹에 있어도 혼란이 가중될 전망이다.

현장에서는 다양한 방안들이 논의되고 있다. 먼저 시간 간격 조정을 통해 최대한 많은 팀들이 오후 6시 이전에 라운드를 끝내는 방안을 논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오후 6시 이전에 라운드를 끝내지 못할 경우다. 이 경우 결국 ‘홀별 정산’을 통해 돌지 못한 홀에 대해 환불을 해줘야할 가능성도 생긴다. 일부 골프장의 경우 3부 운영을 포기하는 방안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후 시간대의 경우 지금의 18홀 라운드 대신 9홀 라운드가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한편 골프장의 캐디는 물론 클럽하우스와 식당, 그늘집 운영도 변화가 불가피하다. 업무시간 조정은 물론 영업시간도 단축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조치에 대해 수도권 A 골프장의 관계자는 “새로운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문의가 빗발치고 있는 상황이다. 라운드 취소는 물론 향후 운영에 대해 질문이 쏟아지고 있지만 세세한 부분은 아직 정해지지 않다 답변이 곤란한 실정”이라며 “앞으로 2주간은 혼란이 계속될 것 같다. 코로나19 상황이 호전되어 정상 영업이 가능해지길 기다릴 뿐이다”라고 말했다.

 

정찬필 기자  gvd2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