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골프장
한국골프장경영협회 2021년도 정기총회 개최42억원 예산승인, 코로나 19 확산 방지 및 예방활동 강화

[레저신문=정찬필기자]

(사)한국골프장경영협회(회장 박창열)는 2021년도 예산을 전년 대비 0.4% 증가한 42억 3,530만원으로 승인했다.

지난 4월 21일 오후 2시 롯데호텔월드(서울시 송파구 잠실동)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사)한국골프장경영협회(회장 박창열) 2021년도 정기총회는 코로나19 집단감염 예방 및 무증상 확산 방지를 위해 참석자를 100명 이하로 최소화하고 진행되었다.

협회는 2021년 주요사업으로 개별소비세 폐지를 위한 행정 소송 등 불합리한 골프장 관련 제도를 개선하는 활동을 펼치는 한편 코로나의 골프장내 N차 감염을 예방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철저히 지키는 골프장 운영을 하기로 했다.

또한 코로나로 인해 골프장 내장객이 오히려 증가하면서 골프장의 사회적 역할 수행이 필요하다고 보고 골프장의 ‘ESG경영’(환경보호(Environment)·사회공헌(Social)·윤리경영(Governance)을 말한다) 도입을 추진하기로 했다. 2021년도 ESG경영 중점 테마는 환경보호활동과 사회적 기부 및 봉사활동, 안전관리 활동 등이다.

한편 2023년까지 활동하게 될 협회 감사로는 기존의 임페리얼레이크CC 최동호 대표이사, 여주CC 이완재 대표이사가 연임됐다.

박창열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운영 중인 501개 골프장을 찾은 내장객은 4천676만명으로 조사되었다. 이는 해외여행 제한과 다른 업종에 비해 ‘골프장은 코로나 청정지대’라는 평가를 받고 있기 때문”이라고 평가하고, “골프장의 활발한 사회공헌활동을 위해 협회가 앞장설 것이다”라고 밝혔다. 재적회원 207개사 중 현장에는 67개사 대표와 협회장에게 위임한 79개사를 포함해 모두 146개사가 참석했다.

(사)한국골프장경영협회(회장 박창열)는 2021년도 예산을 전년 대비 0.4% 증가한 42억 3,530만원으로 승인했다. <사진=한국골프장경영협회>

정찬필 기자  gvd2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