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기선수
2021년 KLPGA투어, 제주 롯데렌터카오픈으로 대장정 시작

[레저신문=정찬필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가 2021년 시즌의 대장정을 시작한다. 8일 제주 서귀포 롯데 스카이힐에서 열리는 롯데 렌터카 여자오픈(총상금 7억원)으로 시즌 개막을 알릴 예정이다.

올시즌 KLPGA투어는 총상금 287억원을 내걸고 31개 대회를 치른다. 올해 예정된 31개 대회는 2016년 32개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많은 대회수다. 총상금 역시 역대 최다였던 2019년 253억원보다 무려 34억원이나 늘었다.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취소했던 대회가 올해는 모두 정상 개최를 약속했고, 대보챔피언십과 뉴트리 에버콜라겐 챔피언십, 동부건설 챔피언십 등이 신설됐다.

올해 KLPGA투어에서 최대 관심사는 최혜진(22)의 대상 4연패와 상금왕 복귀 여부다. 최혜진은 프로 신인이던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연속 대상을 받았다. KLPGA투어에서 대상 4연패는 전인미답의 경지다. 컷 탈락이 거의 없고 출전할 때마다 웬만하면 10위 이내에 들리며 꾸준한 성적을 내는 최혜진에게 유리하다. 지난 겨울 강도 높은 소화한 최혜진은 대상 4연패에 그치지 않고 상금왕, 최저타수 1위, 다승왕 등 KLPGA투어 석권을 다시 한번 노린다. 이미 지난 2018년에 상금왕 등 개인 타이틀을 모조리 독식한 바 있다.

이밖에도 지난해 상금왕과 최저타수 1위를 차지한 김효주(26)와 한국여자오픈 우승자 유소연(31), 단 2차례 대회에서 뛰고도 6000만 원이 넘는 상금을 가져간 김세영(28) 등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선수들이 모두 미국으로 복귀한 것도 올해 KLPGA투어 판도에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가 2021년 시즌의 대장정을 시작한다. 8일 제주 서귀포 롯데 스카이힐에서 열리는 롯데 렌터카 여자오픈(총상금 7억원)으로 시즌 개막을 알릴 예정이다. <사진=klpga>

정찬필 기자  gvd2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