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데일리뉴스
싱가포르항공,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트래블 패스 앱 시범 운영건강 증명 가능한‘트래블 패스 앱’ 시범 운영으로 보다 원활한 여행경험 선사

[레저신문=정찬필기자]

싱가포르항공은 세계 최초로 국제항공운송협회(이하 IATA)의 디지털 건강 증명을 위한 트래블 패스(Travel Pass) 모바일 앱을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시범 운영은 오는 15일부터 28일(현지시간)까지 싱가포르에서 출발하는 런던행 항공기에 탑승한 승객을 시작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트래블 패스 앱 시범 운영은 싱가포르항공이 IATA의 트래블 패스 체제를 기반으로 운영하는 두번째 디지털 건강 증명 프로세스이다. 애플의 iOS 운영체제를 사용하는 고객은 IATA 트래블 패스 앱을 다운로드하여 사진과 여권 정보가 포함된 디지털 ID를 생성하고, 항공편 정보도 앱에 저장할 수 있다.

또한, 트래블 패스 앱 이용 고객은 전용 온라인 포털 사이트에서 앱에 저장된 디지털 ID와 항공편 정보를 이용하여 싱가포르 내 7개 진료소 중 한 곳에서 출발 전 코로나19 검사를 예약할 수 있다. 검사결과 및 항공기 탑승 가능 여부 역시 앱을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IATA의 여행정보 조회시스템(TIMATIC)은 코로나19 검사 및 입국 요건에 대한 백엔드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시범 운영에 참여하는 고객은 이륙 전 창이공항 체크인 직원에게 트래블 패스 앱을 통해 건강 증명 확인을 보여줘야 하며, 현 규제 요건에 따라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진료소에서 발급받은 건강 증명서 사본을 함께 지참해야 한다.

싱가포르항공은 세계 최초로 국제항공운송협회(이하 IATA)의 디지털 건강 증명을 위한 트래블 패스(Travel Pass) 모바일 앱을 시범 운영한다 <사진=싱가포르항공>

정찬필 기자  gvd2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