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기선수
괴력의 사나이 브라이슨 디섐보, 아놀드파머 인비테이셔널 역전 우승놀라운 비거리로 우승·미PGA 통산 8승째, 임성재 공동 21위로 대회 마감

[레저신문=정찬필기자]

호수를 가로지르는 377야드의 엄청난 샷을 보여준 브라이슨 디섐보(미국)가 미투어 아놀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총상금 930만달러)에서 역전 우승했다.

현재 세계랭킹 11위 디섐보는 지난 3월 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베이힐 클럽&로지(파72·7,454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보기 1개로 1타를 줄였다.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를 작성한 디섐보는 이날 1타를 잃은 리 웨스트우드(잉글랜드)를 1타 차 2위로 밀어내고 자신의 8번째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지난해 9월 US오픈을 제패한 뒤 6개월도 지나지 않아 2020-2021시즌 두 번째 우승을 추가한 셈이다.

3라운드까지 선두였던 리 웨스트우드에 1타 뒤진 공동 2위로 최종라운드에 돌입한 디섐보는 1번홀(파4)에서 첫 티샷을 러프로 보낸 여파로 보기를 기록했다.

하지만 4번홀(파5)에서 11m가 넘는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면서 전세를 역전시켰다. 이후 전날 과감하게 호수를 가로지르는 샷을 구사해 버디를 낚았던 6번홀(파5)에서 다시 비슷한 샷을 선보였다.

디섐보는 이날 565야드로 설정된 6번홀에서 호수를 가로지르는 샷을 날려 페어웨이 벙커로 공을 보냈다. 한방으로 공을 377야드나 보낸 셈이다. 벙커샷으로 공을 페어웨이로 꺼낸 뒤 세 번째 샷으로 그린에 올려 약 1m 버디로 홀아웃했다.

전반 9개 홀이 끝났을 때 디섐보는 중간 성적 11언더파, 웨스트우드는 10언더파를 달렸다. 후반 들어 디섐보는 모두 파를 기록했고, 웨스트우드는 버디와 보기 1개씩을 추가하며 단독 2위(10언더파 278타)로 마쳤다.

한편 우리나라의 임성재는 최종 4라운드서 이글 1개, 버디 1개, 보기 5개, 더블보기 1개로 4오버파 76타를 기록하며 공동 21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밖에도 안병훈이 3오버파 291타로 공동 43위를 차지했다.

정찬필 기자  gvd2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