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지난해 제주 골프장 이용객 200만넘어, ‘역대 최다 내장객 기록’

[레저신문=정찬필기자]

지난해 제주지역 골프장 이용객이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수를 틈타 대중제 골프장의 과도한 요금 인상 등 배짱 영업, 유사 회원제 편법 운영 등에 대해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14일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 골프장 30곳의 이용객은 239만9511명으로, 전년 209만1504명보다 14.7% 증가했다. 제주도 골프장 개장 이래 가장 많았다.

11월 이용객은 30만2103명으로 월 단위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골프 관광객은 6월부터 증가세로 돌아선 후 하반기에 가파르게 늘었다. 7∼12월 하반기 골프 관광객은 96만2779명으로 전년 57만1848명보다 40.6%나 급증했다. 6월까지만 해도 도민 내장객이 도외보다 최고 두 배 가까이 많았지만 7월 이후 도외 이용객 수가 도민을 앞질렀다. 10∼12월의 경우 도외 내장객은 도민보다 두 배 많았다. 12월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하면서 도내 이용객은 5만8692명으로 전년보다 23.4% 감소했지만, 골프 관광객은 11만7544명으로 41.2% 증가했다.

골프장들이 도외 골퍼가 폭증하자 도민 할인율을 10% 수준으로 대폭 낮추거나 아예 폐지하면서 ‘비싼 요금과 예약 사절 횡포’로 원성을 사고 있다.

 

정찬필 기자  gvd2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