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인천공항공사, 스카이72 상대로 토지 반환소송

[레저신문=정찬필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 1월 6일 스카이72에 토지 반환과 소유권 이전을 청구하는 소송을 인천지방법원에 냈다고 밝혔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스카이72는 지난해를 끝으로 골프장 운영 계약이 종료됐는데도 골프장 부지를 불법 점유하면서 새로 운영권을 따낸 업체의 영업을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스카이72는 2005년 인천국제공항공사로부터 인천국제공항 제5활주로 부지 등을 임대한 뒤 골프장과 클럽하우스 등을 조성해 운영해 왔다.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2020년 계약이 끝날 때 골프장과 클럽하우스 등을 스카이72로부터 무상으로 양도받기로 했다. 추후 이 자리에 활주로 등을 새로 지을 때 스카이72가 골프장과 건물의 소유권을 주장할 수 없게 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활주로 확장사업이 지연되면서 인천국제공항공사는 현재 골프장을 그대로 활용하기로 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해 골프장 후속 사업자 선정을 위한 입찰을 진행했고 올해 1월1일부터 골프장을 운영할 새 사업자로 신라레저를 선정한 바 있다.

 

정찬필 기자  gvd2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