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데일리뉴스
“당신의 렌터카는 안녕하십니까?”…렌터카 이용자 5명 중 1명 고장 경험
렌터카 고장 항목. (자료=한국소비자원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렌터카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한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회 자료에 따르면 2017년 66만1968대였던 렌터카는 2년 만인 2019년 85만5369대로 늘었다.

렌터카 시장 성장은 교통사고와 안전사고 증가로 이어졌다.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분석시스템 분석에 따르면 렌터카 교통사고 건수는 2017년 7837건에서 2019년 9976건으로 늘었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은 이와 관련해 최근 1년 이내에 단기 렌터카(대여 기간이 한 달 이내) 대여 경험이 있는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렌터카의 안전과 관련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조사 결과, 렌터카 운행 중 차량 고장을 경험한 소비자는 20.1%(201명)로 나타났다. 고장 항목(중복응답)은 와이퍼 34.8%, 라이트 25.4%, 창문개폐 22.4% 순이었다.

대여 전 차량점검 방식은 차체외관의 경우 76.7%의 소비자가 직원과 함께 점검하거나 직원과 함께 점검 후 본인이 다시 재점검을 실시했다. 연료량도 73.4%의 소비자가 같은 방법으로 점검을 실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안전과 직결되는 항목 중 엔진오일을 직원과 점검한 비율은 47.4%에 불과했다. 와이퍼와 라이트도 직원과 점검한 비율이 48.0%와 57.3%에 그쳤다. 고장률이 높게 나타난 와이퍼와 라이트의 경우 차체외관, 연료량보다 점검이 미흡해 개선이 요구된다.

렌터카를 이용한 소비자의 54.6%는 차량 안전점검에 관한 정보부족으로 인해 불안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평소에 이용하지 않아 익숙하지 않은 차량 유형을 대여했을 때 느끼는 불안감(48.2%)보다 더 높은 수준이다. 또한 운행방법에 관한 정보부족의 경우도 40.9%의 소비자가 불안감을 느껴 이를 위한 간략 매뉴얼 배포 등의 지원이 요구된다.

렌터카 인수 시 안전성 제고를 위해 안전점검 내역을 고지 받은 소비자는 51%에 불과했다. 반면 82.2%는 일상점검을 고지받는 절차가 필요하다고 응답해 소비자 안전 확보를 위한 관리 방안의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렌터카 인수 시 와이퍼, 라이트 따위 고장이 많은 부분에 대해 일상점검이 철저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사업자들에 대한 지도ㆍ감독을 강화 해줄 것을 관계 부처에 건의했다고 밝혔다.

오상민 기자  ohsm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