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투데이뉴스
남산공원 친환경 전기 저상버스 본격 운행…경유 관광버스 진입 ‘완전 금지’
도심순환노선 전기버스. (사진=서울시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서울 남산공원 내 친환경 전기버스가 전면 도입됐다. 서울시는 남산공원 일대가 서울을 대표하는 공해 걱정 없는 ‘대기 청정 구역’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오염물질을 유발하는 경유 관광버스 진입도 완전히 금지돼 더 깨끗한 환경에서 남산공원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서울시는 남산공원을 경유, 순환하는 녹색순환버스(4개 노선 27대) 전체를 이산화탄소(Co2) 등 온실가스를 전혀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 전기 저상버스로 전면 교체ㆍ도입한다고 밝혔다.

녹색순환버스는 녹색교통지역 내 5등급 경유 차량의 운행 제한으로 인한 시민 불편을 최소화 하고, 시내버스 노선 연계가 미비한 구간을 보완하기 위해 2020년 1월부터 대대적으로 운행돼 왔다.

특히 남산공원은 2015년 서울시 ‘대기청정구역’으로 지정됐으며, 서울 도심의 대표적인 관광지로서 녹색순환버스의 주요 구간 중 하나다. 이번 도입을 통해 남산공원은 친환경 전기버스로만 통행할 수 있게 되고, ‘서울의 허파’로 불릴 만큼 청정 명소로 거듭날 수 있게 될 것으로 서울시는 내다보고 있다.

시는 남산공원의 친환경 저상 버스 도입에 이어 단체 관광객을 실어 나르며 공해를 유발해온 경유 관광버스의 남산공원 진입을 금지한다.

그동안 관광객 수송용 경유버스 차량을 이용해 남산공원을 방문하는 국내외 관광객이 크게 증가하면서 남산정상부 관광버스 장기 주정차로 인한 불편, 공회전 및 매연발생, 소음문제, 보도ㆍ자전거도로 침범으로 인한 이동 불편 등 민원이 지속 제기돼왔다.

앞으로는 남산공원 내 관광버스의 진입을 단계적으로 제한해 주요 민원 사항이었던 경유차의 유출입 및 정차 등으로 인한 매연과 미세먼지 발생 불편 사항을 대폭 개선하게 된다.

관광버스의 진입제한으로 인한 대형차량의 주차문제 해소를 위해 2020년12월 말 준공된 예장자락 공영주차장을 관광버스 전용 주차장(30면)으로 활용, 주차편의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경유차량인 관광버스의 진입제한으로 발생하는 관광객의 남산공원 방문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예장자락 주차장 내 환승장도 곁들여 운영된다. 관광버스를 예장자락 주차장에 주차한 후 바로 녹색순환버스를 탑승할 수 있어 ‘원스톱-환승’ 연계로 더욱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게 된다. 특히 관광객들이 친환경 전기버스를 타고 남산공원 정상까지 오를 수 있게 된다.

특히 이번 녹색순환버스의 친환경 전기차량 전면 운행은 미세먼지가 극심한 12월부터 다음해 3월까지 시행되는 ‘수도권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 중 시행돼 겨울철 대기질 개선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오상민 기자  ohsm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