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투데이뉴스
프로골퍼 옥태훈, 엔존B&F와 서브 스폰서 계약
㈜엔존B&F 김영진 대표(왼쪽)와 옥태훈 프로가 조인서에 사인 후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넥스트스포츠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프로골퍼 옥태훈(22ㆍPNS홀딩스)이 새로운 날개를 달고 재도약한다.

옥태훈은 27일 오전 11시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바이오선도기업인 ㈜엔존B&F(대표이사 김영진)와 서브 후원 조인식을 가졌다.

이로써 옥태훈은 내년 시즌 골프웨어 상의 오른쪽 등 쪽에 엔존B&F 패치를 달고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 출전한다. 체력관리ㆍ증진을 위해 구운토마토환과 위양배추100 등 ㈜엔존B&F의 건강기능성 식품도 시즌 기간 지원받는다.

이날 조인식은 ㈜엔존B&F 김영진 대표와 옥태훈 프로, 스윙코치 김규태 프로만 참석한 가운데 방역 예방차원으로 간단히 진행됐다.

조인식에 참가한 옥태훈은 “내년엔 어깨가 더 무거워졌다. 어려운 시기에 후원을 결정한 ㈜엔존B&F에 감사한 마음이다. 새로운 선수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겠다. 올해 아쉬웠던 점을 겨울에 꼼꼼히 가다듬겠다”며 가볍지 않은 소감을 밝혔다.

2015년 국가대표 상비군으로 뛴 옥태훈은 같은 해 KPGA 대상 시상식에서 스포츠토토 아마추어상을 수상한 한국 남자 골프의 기대주다. 2016년 KPGA 프론티어(3부) 투어에서 1승, 2017년 KPGA 챌린지(2부) 투어에서도 1승을 올렸다. 그해 상금순위 3위에 오르며 2018년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했다. 올 시즌은 신한동해오픈 공동 22위, 비즈플레이 전자신문 오픈 with 타미우스CC 공동 23위를 차지했다. 상금순위 85위다.

㈜엔존비앤에프는 해양ㆍ토양생물의 융합기술로 바이오 선도기업에 선정된 바 있으며, 대한민국 로하스 어워드상 수상과 신기술혁신상을 수상한 기업이다. 주요 제품은 옥태훈 프로에게 지원할 구운토마토환과 국내 최초의 양배추 제품인 위양배추100 등을 비롯해 수십 종에 달한다. 화장품과 건강식품의 원료로 이용되는 콘드로이친 분말 등의 소재도 생산해내고 있다.

오상민 기자  ohsm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