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데일리뉴스
속초 동명항은 지금 도치가 제철…쫄깃한 도치 수육에 시원 매콤한 도치 두루치기까지
(사진=EBS ‘한국기행’ 스틸 컷)

[레저신문=오상민기자] ‘한국기행’이 강원도 속초시 동명항으로 향한다.

25일 밤 9시 30분 방송되는 EBS 1TV 시사ㆍ교양 프로그램 ‘한국기행’에서는 ‘이곳에 사는 이유 2부 찬바람 불면 나는 좋아’가 전파를 탄다.

새벽 3시의 속초 동명항. 어부 40년 차인 장재수 선장이 어둠을 뚫고 바다로 향한다. 새벽 찬바람 맞아가며 장재수 선장이 바다에서 건져 올리는 건 이 겨울 동해의 별미라는 도치다.

제철 맞아 통통하게 살오른 도치들이 그물마다 주렁주렁 열렸다. 1시간 만에 갑판을 가득 채운 도치들로 마음도 주머니도 두둑하게 채우고 돌아온 항구엔 도치를 사러 온 사람들로 활기가 넘친다.

고단한 하루 끝, 쫄깃한 도치 수육과 시원 매콤한 도치 두루치기로 고단함을 푸는 항구 사람들의 겨울은 뜨겁다.

갖가지 장이 담긴 항아리 300개와 옛날 가마솥을 7개로 겨울이면 눈코 뜰 새 없이 바쁘다는 강원도 홍천의 유희철, 방영숙 씨 부부. 아침부터 아궁이에 불 지피기 바쁜데, 가마솥 한가득 끓이는 건 직접 수확한 무를 통째로 갈아 넣고 만든다는 무 조청이다.

7개의 가마솥에서 쉬는 날 없이 끓여내는 조청은 가을 콩 수확을 마치고 장 만들기 전까지, 허허로운 농한기에 맛보는 선물이다. 찬바람 불어 더 기분 좋은 달콤함이다.

한편 ‘한국기행’은 대한민국의 숨은 비경을 찾아 떠나는 공간 여행이다. 역사와 풍습, 건축, 문화의 향기를 느끼고 전하는 아름다운 시간 여행이기도 하다. 우리가 모르는 또 다른 우리의 이야기를 담아내는 살아있는 현장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이다.

오상민 기자  ohsm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