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투데이뉴스
DDP디자인페어, 지난 20일 개막…국내 최대 디자인 전문 비즈니스 런칭쇼
공식 포스터. (이미지=서울시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서울의 소상공인과 청년 디자이너가 협업해 개발한 신제품을 선보이는 국내 최대 디자인 전문 비즈니스 런칭쇼 DDP디자인페어가 지난 20일 서울디자인위크 개막과 함께 온라인 전용 플랫폼)에서 문을 열었다.

서울디자인재단(대표 최경란)은 서울 도심 제조 산업 활성화와 디자인 산업의 일자리 창출을 돕기 위해 서울의 소상공인과 청년디자이너를 연결해 협업 제품 개발을 지원하는 프로젝트인 DDP디자인페어를 지난해부터 DDP에서 개최했다.

이번에 두 번째를 맞이하는 DDP디자인페어에는 98명(팀)의 디자이너와 61명(팀)의 소상공인이 103팀으로 구성돼 5개월간 땀 흘려 개발한 신제품을 처음 선보이는 자리다. 소상공인과 디자이너는 지난 6월 DDP디자인페어 온라인 매칭 플랫폼 신청을 통해 처음 만나 5개월간 디자인 제품 개발에 매진해 왔다. 매칭 개발팀이 지난해 43팀이었던 것에 비하면 올해는 두 배를 넘는 수다. 협업 문화가 해외에 비해 아직 활성화 되지 않은 국내에서 소상공인과 디자이너가 서로의 만남에 대해 갖는 높은 기대감을 확인할 수 있다.

DDP디자인페어에 2년 연속 참여하는 가구 브랜드 탐킨과 대중이 쉽게 공감할 수 있는 서정적 작업물을 추구하며 지난해 DDP디자인페어 신한카드 특별상을 수상했던 스튜디오 고정호의 고정호 디자이너는 1인 가구를 위한 조립형 가구를 선보였다.

세계적인 조명 회사와 파트너십ㆍ프로젝트를 통해 최적의 조명환경 구현 솔루션을 제공하는 ㈜황덕기술단과 삼성전자, 라인프렌즈 등과 디자인 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해오며 실용성과 공감성을 중시하는 메이크메이크의 신봉건 디자이너는 B2C로 판매될 테이블 조명 웨이트 라이트를 선보였다.

도심 속 낙후된 숙박시설을 재생시켜 청년을 위한 Co-Living 하우스를 공급하고 있는 게릴라즈는 청년 1인 거주 공간이 휴식과 힐링을 취할 수 있는 안락한 공간이 될 방법을 고민했고, 이를 모멘텀 스튜디오의 유재곤 디자이너가 블루투스 스피커 젠가든으로 해결했다.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이번 DDP디자인페어는 기존 국내외 디자인 행사와 달리, 소상공인과 디자이너의 협업 런칭 신제품만을 선보이는 전문 런칭 디자인 비즈니스 페어로 온라인에서만 보여줄 수 있는 매력을 더해 그 특별함에 벌써부터 기대가 집중되고 있다.

한편, DDP디자인페어는 올해도 어김없이 103개의 제품 중 올해 최고의 디자인 제품 DDP베스트어워드를 선정하기 위한 온라인 시민 투표와 시상식을 실시한다.

오상민 기자  ohsm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