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투데이뉴스
식용불가 농ㆍ임산물 관련 식품, 온라인 쇼핑몰 등 통해 유통…신이ㆍ부처손 따위
식용 불가 원료와 관련 식품의 온라인 유통 현황. (자료=한국소비자원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안전성이 입증되지 않아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원료 또는 이를 함유한 제품이 과체중ㆍ암 따위 질병의 예방ㆍ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잘못된 정보가 일부 온라인 카페ㆍ블로그 등을 통해 전달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식용불가 원료와 관련 식품의 판매실태를 점검한 결과, 다수의 제품이 불법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조사 결과, 식품 원료로 사용이 불가한 9가지 원료와 이를 함유한 식품 53개가 네이버 쇼핑과 블로그, 밴드에서 판매되고 있었다. 9가지 원료와 식품은 신이(목련 꽃봉오리), 부처손, 백굴채, 빼빼목, 인삼꽃, 시호 뿌리, 황백, 까마중(열매), 향부자다.

53개 제품 중 제조ㆍ판매자가 국내에 소재한 42개 제품은 손쉽게 구입할 수 있었고, 해외직구 4개 제품도 구입이 가능했다.

53개 제품을 사용불가 원료별로 분류해보면 신이가 14개(26.4%)로 가장 많았다. 부처손 10개(18.9%), 백굴채, 빼빼목, 인삼꽃이 6개(11.3%), 시호 뿌리 5개(9.4%) 순이었다.

이 중 2개 제품은 품목보고번호가 기재돼 있고 온라인으로 조회도 가능해 소비자가 안전한 식품으로 오인할 우려가 높았다.

온라인 쇼핑몰 등을 통해 불법 유통되고 있는 53개 제품 중 14개 제품(26.4%)은 쇼핑몰과 블로그, 밴드의 판매페이지 또는 제품에 동봉된 설명서에 다이어트ㆍ항암효과 등의 효능을 표시ㆍ광고하고 있어 소비자가 질병의 예방ㆍ치료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오인ㆍ혼동할 우려가 있다고 한국소비자원은 밝혔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업체에 판매 중지를 권고했고, 식품의약품안전처ㆍ관세청에는 식용불가 원료ㆍ관련 식품의 유통ㆍ통관 금지, 관리ㆍ감독 강화를 요청할 예정이다.

소비자에게는 안전성이 입증되지 않아 식용이 불가한 신이, 부처손 따위 농ㆍ임산물과 관련 식품을 구입하지 않도록 당부했다. 식품에 사용 가능한 원료는 식품안전나라 사이트(전문정보→식품원료목록)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상민 기자  ohsm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