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투데이뉴스
서울대공원, 비대면 식물프로그램 ‘동물원속 나무여행’ 진행
(사진=서울대공원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서울대공원은 ‘나홀로 나무탐험’을 확대해 비대면 식물프로그램 ‘동물원속 나무여행’을 내년 3월 31일까지 운영한다. 동물원에서 자라는 21종의 나무를 찾아 떠나는 여행 콘셉트의 비대면 식물프로그램이다. 사전 예약 없이 무료로 체험할 수 있다.

이번 체험 프로그램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해외여행이 제한되고 동절기엔 운영이 중지되는 산림프로그램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기획된 것이다. 타인과 접촉 없이 나무가 표시된 지도를 가지고 동물원내 21종의 나무를 찾아 떠나면 된다.

또한 두 가지 추천 여행코스를 따라 나무와 동물을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여행코스는 동물원 아래에 있는 고릴라길, 동물원 위쪽에 위치한 카피바라길 두 가지가 있다. 지도를 보고 취향에 맞게 코스를 선택해 관찰여행을 떠나면 된다. 나무여행 지도는 동물원 정문 고객도움터에 비치돼 있어 자율적으로 가지고 체험할 수 있다

고릴라길은 동물원 정문 느티나무부터 시작한다. 도토리가 귀여운 졸참나무, 가을철 달콤한 향기를 선물해주는 계수나무, 아름다운 단풍으로 감탄을 자아내는 복자기, 은행나무 따위 12종류를 만나볼 수 있다. 리플렛을 통해 흔히 만나고 있지만 이름을 잘 모르는 나무에 대해서도 함께 알아보고, 익숙한 나무도 특징을 더 자세히 알 수 있다.

카피바라길은 퓨마, 재규어사에서부터 시작한다. 꽈리모양의 열매가 특이한 모감주 나무, 꽃이 튤립을 닮은 백합나무, 수피가 하얀 소나무인 백송, 팽나무 군락지 따위 9종류를 만나 볼 수 있다.

오상민 기자  ohsm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