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투데이뉴스
서울시, 우이신설선서 ‘인류의 우주개척 도전’ 이색전 진행
보문역 전시 전경. (사진=서울시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서울시가 우주와 미래를 개척한 인류의 도전을 담은 작품들을 통해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시민에게 용기와 희망을 불어넣는 특별한 전시를 기획했다. 시민 일상의 공간인 우이신설선 11개 역사에서 열린다.

우이신설선 신설동역에 들어서면 우주를 선구적으로 개척해온 미항공우주국 나사(NASA)가 제공한 경이로운 우주사진이 펼쳐진다. 지구를 배경으로 촬영한 우주인, 성운과 은하수, 블랙홀 등 잘 알려지지 않은 6점의 사진과 작품은 마치 우주탐험을 떠난 듯한 경험을 선사한다.

보문역에서는 우주여행의 일상화를 표현한 나사의 포스터와 나사가 찍은 태양계 행성의 실제 사진을 감상할 수 있다. 성신여대입구역에는 인류의 탐험과 도전정신이 빛났던 대항해시대의 판화를 기반으로 빛의 3원색을 결합한 그래픽 전시가 열린다.

이번 전시엔 세계적인 디자이너 게르만스 에르미치부터 100만 팔로워를 보유한 인플루언서 아티스트 사라 샤킬, 천체사진의 거장 권오철 작가까지 다양한 스펙트럼의 30인 작가와 크리에이터가 참여했다. 총 281점(10개 전시)의 작품을 선보인다.

서울시는 26일부터 내년 1월 31일까지 지하철 우이신설선에서 ‘시간 여행자 : TIME TRAVELLER’ 전(展)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전시는 ‘시간’이라는 하나의 주제 아래 우이신설선 11개 역사(신설동역~북한산우이역)와 열차 내부에서 진행된다. 에스컬레이터, 대합실, 개찰구 앞, 디지털 스크린 등 다양한 공간을 통합적으로 큐레이션 한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지친 일상에 휴식과 즐거움이 되는 다양한 문화예술 전시를 개최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예술기관, 지역 예술가, 시민들과 함께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상민 기자  ohsm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