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금주의 핫이슈
골프장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 “자승자박에 빠질까” 업계 깊은 우려골프장 ‘IMF, 리먼 브라더스 사태’ 위기 잊어서는 안된다 ‘자정론’일어
사진은 기사와 관계가 없습니다

 

 

최근 전국 골프장이 넘쳐나는 골퍼 수요로 인해 무리하게 비용을 올려받고 있어 자칫 자승자박(自繩自縛)에 빠질까 업계는 우려가 깊다.
특히 이 같은 골퍼의 불만이 청와대 게시판 국민청원에까지 다양하게 올라오고 있어 업계의 자정론이 필요하다는 여론이 분분하다. 지난 10월 1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골프장 운영 개선’ ‘골프장 그린피. 캐디피. 카트피를 인하해 주세요’ ‘체육시설 등록 골프장 그린피 인상’등의 다양한 청원이 올라와 있는 상태다. 무엇보다도 이들 청원들은 일주일 사이에 무려 2만명 이상이 동의하고 있어 스포츠 분야 상위 5위권에 분류될 정도로 논란이 커지고 있다. 
골퍼들은 회원권 골프장은 차치하더라도 세금혜택을 받고 있는 퍼블릭 골프장들의 가격 인상에 대해 불만이 더 고조되고 있다. 골퍼들은 대중골프장들의 농단(農壇)이라고 할 만큼 무리하게 골프장 이용료를 올려 받고 있다면서 강한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김만호(45세)씨는 “천안에 위치한 A골프장을 찾았다가 주말 그린피가 30만원이 넘는 것을 보고 놀라움을 금할 수 없었다고”말한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캐디피도 13만원으로 오르고, 카트 비용도 10만원으로 오르는 등 지금 전국 골프장은 이용료 올리기에 여념이 없다는 평가다.
골프평론가 K씨도 “지금 전국골프장 이용료 인상은 매우 비정상적이다. 이미 우린 IMF와 리먼브러더스 사태를 겪으면서 골프장 위기를 학습했다. 단체팀 1팀이라도 유치하려 했고 예약을 하면 식사까지 무료로 제공하면서 까지 고객 유치를 해왔다”면서 골프장 자정론에 힘을 실었다. 이같은 현상은 코로나19와 2030세대의 골프인구 유입으로 인한 일시적인 현상으로 풀이된다. 소위 호황시기가 지나가면 고객 절벽 현상이 충분히 일어날 수 있기에 고객이 등을 돌리지 않게 상식적인 수준에서 가격이 책정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골프관련 전문가들은 하나 같이 “골퍼의 불만이 급증하기 전에 골프장 관련 회원제, 대중제 협회를 중심으로 이용료 인상 자제 캠페인을 펼쳐야 한다”면서 “지금과 같은 국민청원에 국가가 골프장 이용에 대한 간섭을 요청시키는 것은 넌센스”라는 지적이다.
특히 코로나19 반사 이익을 보고 있는 골프장들은 임대업자의 임대료 인하를 비롯해 정부의 긴급재난 지원금과 세금까지 감면해 주는 정서에 반하는 행동은 조심해야 한다는 여론이다. 정작 골프장은 운동장 시설이어서 많은 골퍼들이 저렴한 가격에 이용해야 한다. 그런데 근시안적인 운영으로 오히려 정부로부터 세금 폭탄 및 행정 규제의 빌미를 제공하는 것은 제 발등찍기가 될 것이라는 주장이다. 정부는 대중 골프장의 세금을 2000년부터 크게 감면해 주고 있다. 이같은 혜택이 골퍼에게 돌아가지 않고 골프장의 배만 불리는 이용료 상승으로 만 이어진다면 현 정부는 분명 골프장 업계를 관여 할 것이며 세금감면을 없앨 가능성이 높다. 
골프장 목욕탕과 라커 운영은 중지하면서 그린피, 카트, 캐디, 식음료까지 모두 올리는 것은 골프장의 장기적 운영에 큰 타격을 미칠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따라서 골퍼의 니즈를 무시한 무조건식 이용료 올리기는 자제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다양한 방식으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골프관련 정부 개입을 요구하는 청원 사항에 대해서도 업계는 매우 부정적인 부분으로 보고 있다. 자본주의는 시장 원리에 의해서 가격이 책정되는 만큼 수요와 공급에 맡겨야 한다. 하지만 가격의 도를 넘게 되면 제3의 힘에 의해 간섭을 받을 수 있음을 골프장 업계는 인지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공론이다.
한 예로 A지자체의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정부나 지방자치단체가 지역 골프장의 그린피나 각종 시설물 등의 가격 책정에 관여할 근거는 없다”라며 “그러나 골퍼들의 불만이 커지고 관련 민원도 많아짐에 따라 골프장 측에 코로나 사태 이전 수준으로 금액을 인하하도록 유도하는 내용을 공문으로 보내 권고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코로나19 골프장 농단’으로까지 평가받는 최근 골프장 이용료 인상은 향후 골프장 10년 경영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이에 골퍼는 물론 골프장 상식 있는 업주들마저도 근시안적인 이득 챙기기는 중단되어야 한다는 주장이다. 따라서 골프장들은 제2의 IMF, 리먼브라더스 사태의 교훈을 잊지 말아야 한다는 설명이다.    이종현 기자 huskylee12@naver.com 

이종현 국장  huskylee12@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현 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