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투데이뉴스
서울시, 문화예술인 12명에 서울시 문화상 수여
KBS는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로 문화산업 분야에서 수상했다. (사진=‘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홈페이지)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서울시는 17일 ‘문화의 날’을 맞아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움에 처해 있는 상황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서울의 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공연기획자 박명성, 성우 고은정 등 문화예술인 12명을 제69회 서울특별시 문화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올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문화예술 활동이 위축되면서 많은 문화예술인들이 어려움에 처해있다. 서울시는 코로나로 직격타를 맞은 문화예술인들을 응원하고 힘이 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서울특별시 문화상 수상자를 선정했다.

제69회 서울특별시 문화상 수상자는 지난 7월 1일부터 31일까지 공모와 문화예술 관련 기관ㆍ단체ㆍ협회ㆍ대학 등의 추천을 통해 14개 분야에서 총 64건의 후보자들을 접수받았다. 후보자들을 대상으로 각 분야별 5명씩, 총 70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분야별 공적심사위원회와 분야별 심사위원장 14명으로 구성된 최종 공적심사위원회의 엄정한 심사를 거쳐 올해의 수상자를 선정했다.

올해 문화상은 14개 시상분야 중 문학, 미술 분야를 제외한 12개 분야에서 12명의 수상자가 선정됐다.

한편, 매년 10월 열렸던 시상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개최하지 않을 계획이다. 수상자에게는 별도로 상패를 수여하며, 수상자의 공적과 사진 등을 수록한 자료집도 제작해 배포할 예정이다.

오상민 기자  ohsm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