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투데이뉴스
서울시, ‘바람길 숲’ 첫 조성…관악산ㆍ북한산 신선한 공기 도심으로
(이미지=서울시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관악산과 북한산에서 밤사이 생성되는 맑고 차가운 공기가 서울 도심으로 흐를 수 있도록 ‘바람 길’을 열어주는 숲이 하천ㆍ도로변에 생긴다. 바람이 지나가는 길목에 소나무, 단풍나무 같이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있는 나무를 촘촘히 심어 ‘선형’의 공기정화길을 만든다.

서울시가 관악산-안양천 일대(강남권), 북한산-우이천 일대(강북권) 2개소에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 바람길 숲’ 조성을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최적의 바람 길을 찾기 위해 산에서 불어오는 바람의 이동경로를 시뮬레이션해 대상지를 선정하고, 각 대상지별로 적합한 조성 모델을 반영했다.

서울시는 산림청과 협업해 총 170억 원(국비 85억원ㆍ시비 85억원)을 투입, 11월 중 숲 조성을 시작해 2021년 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이번 ‘도시 바람길 숲’은 각 대상지별로 세 가지 유형으로 조성된다. 산림의 신선한 공기가 도심 방향으로 흐르도록 방향을 잡아주는 ‘바람생성숲’(산림), 산림-도심을 연결하는 통로에 공기정화 식물을 식재하는 ‘연결숲’(하천ㆍ가로) 공원 조성, 옥상ㆍ벽면 녹화 등으로 도심에 조성하는 ‘디딤ㆍ확산숲’(도심)이다.

이 중 ‘연결숲’은 하천ㆍ가로변에 총 51㎞(10만1443㎡)에 46만여 주(교목3230주ㆍ관목45만3895주)의 수목을 식재해 선형의 녹지축을 완성한다. 산벚나무, 상수리나무 등 서울시가 정한 미세먼지 저감 수종을 심는다. 미세하고 복잡한 표면을 가진 나뭇잎이 미세먼지를 흡착·흡수하고, 가지와 나무줄기는 이동하는 미세먼지를 차단한다.

‘바람생성숲’은 산림의 공기가 도심 방향으로 내려갈 수 있도록 ‘숲 가꾸기’를 통해 바람의 통로를 만들고, 미세먼지 저감수종을 보충하는 방식으로 조성한다. ‘디딤ㆍ확산숲’은 도심 내 공원이나 건물 외벽 등을 활용해 소규모 숲을 조성해 기온 차로 인한 미풍을 생성하는 방식이다.

서울시는 ‘도시 바람길 숲’을 통해 도시 외곽 산림의 공기를 도심으로 유입‧확산시켜 정체된 대기의 순환을 촉진, 미세먼지 저감과 열섬현상 완화는 물론 쾌적한 녹색환경을 제공한다는 목표다.

여름 한 낮의 서울도심 평균기온을 3~7℃ 낮춰 시민에게 폭염 피난처를 제공하고, 공기정화 효과도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립산림과학원 연구에 따르면, 1ha의 숲은 연간 168㎏의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을 흡수하는 효과가 있다.

오상민 기자  ohsm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