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투데이뉴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2020 대한민국 전통연희축제 개최
2020 대한민국 전통연희축제 포스터. (이미지=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과 전통연희축제 추진위원회가 주관하는 2020 대한민국 전통연희축제가 10월 1일부터 4일까지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전통연희의 창작 활성화와 대중화를 위해 마련된 전통연희축제는 매년 2만 여명이 찾던 대규모 현장축제였으나,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비대면 녹화본 송출 방식으로 전환됐다.

주제는 ‘뛸판, 놀판, 살판’으로, 연희자들의 ‘뛸판’과 관객들과 함께 즐길 ‘놀판’, 모두가 살맛 나는 ‘살판’을 16개 단체의 공연으로 구성해 온라인을 통해서도 무대를 생생하게 즐길 수 있도록 준비했다.

전통연희축제는 10월 1일 오후 8시, 국가무형문화재 제82호 동해안별신굿보존회의 ‘치유의 연희 기원’ 공연으로 축제의 막을 올린다. 이어 10월 2~4일에는 전통연희를 현대적인 감각으로 재해석한 신진연희단체들의 공연을 선보인다. 어린이 연희극 ‘연희는 방구왕’, 전통음악의 다양한 리듬을 응용한 앰비규어스 댄스컴퍼니의 ‘피버 FEVER’, 자메이카 음악 스카(Ska)와 한국 전통음악의 만남 ‘유희스카’, 상자루의 한국적인 집시 음악 ‘Korean Gipsy’, 유쾌한 감성이 돋보이는 ‘젊은연희콘서트’, 입과손스튜디오의 ‘완창판소리프로젝트’는 전통예술의 우수성은 물론, 대중성까지 겸비한 공연으로 남녀노소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매력적인 무대를 선보인다.

청배연희단의 ‘Story for sound_ONE’, 전통연희단 난장앤판의 ‘버나더스리턴즈’, 창무회의 ‘춤-그 신명’, 젊은 전통예술의 선도주자 안상화, 하윤주, 김소라, 거인아트랩이 함께 만든 ‘화하라’ 그리고 대한민국판 재주갈라쇼 ‘조선유랑연희’는 이전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형태의 연희를 통해 눈과 귀가 즐거운 새로운 공연을 선사한다.

축제의 마지막 공연인 ‘희망의 연희 연희夜’는 국가무형문화재 제17호 봉산탈춤보존회, 소울소스 meets 김율희, 유희스카의 알짜배기 곡들을 다시 한 번 무대에 올려 축제의 대미를 장식한다.

2020 대한민국 전통연희축제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네이버TV와 유튜브 채널을 통해 관람할 수 있다.

오상민 기자  ohsm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