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투데이뉴스
서울남산국악당, 비대면 시대 맞춰 온라인 공예 전시 선봬
(사진=서울시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서울남산국악당이 오는 22일부터 10월 22일까지 온라인을 통해 2020 공예주간 연계전시 ‘여. 가. 생. 활_ 女. 家. 生. 活'을 선보인다.

공예주간은 한국공예ㆍ디자인문화진흥원(KCDF) 주관으로 시작한 행사로, 전시와 체험, 토크, 마켓까지 폭넓은 생산과 소비 활동이 융합된 복합 플랫폼이자 일상의 공예를 즐기는 방법을 공유한다. 전국 최대 규모다.

‘생활 속 공예두기’를 기치로 한 2020 공예주간 행사에는 문화역서울 284의 4개 프로그램과 전국 단위 33개 프로그램으로 총 37개 단체가 선정됐다. 남산골한옥마을은 전통 기반 관광지의 인식을 너머 창작·유통 플랫폼으로 다변화를 모색하기 위해 참여했다.

‘여. 가. 생. 활_女. 家. 生. 活 ’은 한옥의 멋을 살린 서울남산국악의 전통적인 공간미와 여성 노동을 주제로, 변모하는 여성의 삶과 현대를 공예 오브제와 문화적 코드로 조명한 마켓형 전시 프로그램이다.

이번 전시의 특징은 서울남산국악당 전시실, 체험실, 야외마당에 펼쳐진 전시를 온라인으로 생생하게 관람할 수 있다는 점이다. 코로나19로 시민과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오프라인 행사를 온라인으로 전환한 것으로, 오프라인 행사에서 느낄 수 있는 시공간의 질감을 고스란히 담아낼 예정이다.

특히 오프라인 행사 후의 결과물 혹은 차선책으로 만들어진 것이 아닌 독립적인 사이트를 운영해 전시 전반이나 마켓, 강연, 참여 작가들의 준비과정을 담은 메이킹 필름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를 통해 오프라인에서 이루지 못한 작가와 관람자 간의 소통을 지속적으로 도모하고자 하는 점이 주목된다. 전시에는 각기 다른 개성을 가진 3개의 공예 디자인팀이 여성을 통해 다루어져 왔던 가사 노동과 공예라는 모티브를 공예와 설치작업으로 해석한 작품을 선보인다.

‘누비혼’(정숙희)은 통영의 전통 누비를 소재로 현대적 디자인과 접목해 독특한 미감을 창조한다. 침구류와 생활소품을 오늘날의 감각이 살아있는 누비 작업으로 재해석해 일상을 보듬어내는 공간을 만들어낸다. 누빔에는 남편과 아들의 군복과 어부의 방한복, 아기의 포대기를 만들어냈던 옛 여인들의 정성과 견고한 정신이 담겨 있다.

염색과 니트 같은 섬유공예를 기반으로 다양한 작업을 선보이는 ‘쿤스트호이테’(윤서현, 오재엽)는 과거 일상생활에서의 자연스러운 전통과 공예를 되돌아본다. 서울남산국악당 야외마당에서 여성들이 일상에서 즐겨 사용했던 보자기를 염색 작업으로 재해석해 새롭게 연출하고, 여성의 시대적 한계를 ‘꽃(수련)’에 비유한 설치물로 제작해 공간을 재발견한다.

전통을 재해석한 디자인 콘텐츠를 선보이며 다양한 작가군이 협업하는 ‘아트웍스’(이용일, 김봉희, 강성, 유요한, 서재명)는 이번 전시에서 전통적인 여성성을 반영한 전통가옥 공간을 연출한다. 가사 노동의 희생이 배어 있는 옛 여인들의 작업 공간이자 공예를 통해 전문가로 거듭났던 여성의 공간을 현대적인 감각을 통해 환기하는 데 목적이 있다.

이번 전시를 통해 쓰임새와 만듦새가 좋은 물품을 경험하고 공예가의 손끝에 맺힌 창작의 기쁨을 나누는 한편, 비대면 시대에 맞춰 온라인으로 확장된 공예전시를 경험해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상민 기자  ohsm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