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기선수
KLPGA, ‘2020 팬텀 클래식’으로 하반기 일정 재개총상금 6억원, 전남 영암군 소재 사우스링크스 영암에서 개최

[레저신문=정찬필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이하 KLPGA)가 ㈜크리스에프앤씨(대표 우진석, 이하 크리스에프앤씨)와 함께 ‘2020 팬텀 클래식’을 개최하며 2020시즌 하반기의 본격적인 재개를 알린다.

KLPGA와 크리스에프앤씨는 오는 9월 25일(금)부터 27일(일)까지 사흘 간 ‘2020 팬텀 클래식’을 개최하기로 최종 합의했다. 이번 대회는 총상금 6억원으로, 전남 영암군 소재의 ‘사우스링스 영암 컨트리클럽’에서 무관중 대회로 열릴 예정이다. ‘팬텀 클래식’은 지난 2016년부터 2년간 개최된 바 있다.

지난 8월 16일(일) 막을 내린 ‘대유위니아 MBN 여자오픈’을 끝으로 KLPGA 정규투어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원치 않은 휴식기를 맞았다. 이후 9월 마지막 주에 예정되어 있던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도 11월로 일정이 변경되면서 휴식기가 더 길어질 수 있었던 상황이었다.

이에 KLPGA는 KLPGA/T에서 20억 원의 예산을 추경하여 대회 상금을 출연하면서 신규 스폰서 유치에 발벗고 나섰고, KLPGA와 오랜 인연을 맺고 있는 크리스에프앤씨가 KLPGA의 손을 가장 먼저 잡았다.

한편, ‘2020 팬텀 클래식’을 개최하는 크리스에프앤씨는 핑, 팬텀, 파리게이츠, 마스터바니에디션, 세인트 앤드류스 등 5개의 골프웨어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는 중견기업으로, 박현경, 이정은6, 오지현, 김민선5, 김아림, 김자영2, 이가영, 유현주 등 20여명에 달하는 최정상급 선수들에게 골프웨어를 후원하고 있다.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이하 KLPGA)가 ㈜크리스에프앤씨(대표 우진석, 이하 크리스에프앤씨)와 함께 ‘2020 팬텀 클래식’을 개최하며 2020시즌 하반기의 본격적인 재개를 알린다. <사진=klpga>

정찬필 기자  gvd2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