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투데이뉴스
강원도 평창 이무기굴ㆍ영월 공기리 얼음굴, 한여름에도 ‘오싹’ 숨은 피서지
(사진=EBS ‘한국기행’ 스틸 컷)

[레저신문=오상민기자] ‘한국기행’이 강원도 평창의 이무기굴과 영월 공기리 얼음굴을 탐험한다.

11일 밤 9시 30분 방송되는 EBS 1TV 시사ㆍ교양 프로그램 ‘한국기행’에서는 ‘오싹 냉골 기행 2부 한여름 동굴 속으로‘가 전파를 탄다.

강원도 평창에서 송어 양식을 하고 있는 함영식, 함준식 형제가 있다. 양어장 위에는 동굴이 있는데, 이무기가 용솟음쳤다는 전설이 있어 이무기굴로 불린다.

한여름인데도 이무기굴 안은 오싹오싹 닭살이 돋을 정도다. 선풍기가 없던 시절부터 마을의 피서지가 되어준 동굴이다. 동굴에서 내려온 차가운 물은 단단하고 쫀득쫀득한 송어 육질의 비결이다.

강원도 영월 공기리에는 오월 단오까지 얼음이 얼어 얼음굴로 불리는 동굴이 있다. 동굴 밖은 가물어도 사시사철 물이 떨어지지 않아 마을 사람들이 약수를 뜨러 오는 곳이다. 얼음굴에서 떠온 약수로 옥수수를 삶으면 달달하고 구수한 강냉이죽 완성이다. 냉장고 같은 동굴 속에서 언 몸을 녹여주고, 든든하게 채워주는 추억의 음식을 만나본다.

한편 ‘한국기행’은 대한민국의 숨은 비경을 찾아 떠나는 공간 여행이다. 역사와 풍습, 건축, 문화의 향기를 느끼고 전하는 아름다운 시간 여행이기도 하다. 우리가 모르는 또 다른 우리의 이야기를 담아내는 살아있는 현장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이다.

오상민 기자  ohsm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