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투데이뉴스
유기농 식품점 소비자 만족도, ‘자연드림’이 가장 높아…한살림ㆍ초록마을 순
유기농 식품점 서비스 소비자 만족도. (자료=한국소비자원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안전한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많은 소비자가 유기농 식품점을 이용한다. 그러나 사업자가 제공하는 서비스를 객관적으로 비교할 수 있는 정보는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은 소비자에게 선택비교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매출액 상위 3개 유기농 식품점의 서비스 이용경험자 1200명을 대상으로 소비자 만족도 및 이용실태를 조사했다.

소비자 만족도는 유기농 식품점에서 제공하는 서비스 품질, 상품 특성, 호감도의 3개 부문으로 나누어서 평가했다.

종합만족도는 서비스 품질 만족도, 상품 특성 만족도, 호감도의 중요도(가중치)를 반영한 평균값으로, 조사대상 3개 유기농 식품점 서비스의 종합만족도는 평균 3.81점이었다. 사업자별로는 자연드림 3.85점, 한살림 3.81점, 초록마을 3.78점 순이었다.

서비스 품질 만족도는 평균 3.83점이었다. 사업자별로는 자연드림 3.87점, 한살림 3.81점, 초록마을 3.80점 순으로 나타났다.

상품 특성 만족도는 평균 3.66점이다. 사업자별로는 자연드림 3.70점, 한살림 3.65점, 초록마을 3.64점 순이다. 호감도는 평균 3.60점으로, 자연드림 3.63점, 한살림 3.60점, 초록마을 3.56점이다.

주로 이용하는 유기농 식품점에서 식품을 구매하는 이유는 ‘상품의 안전성을 믿을 수 있어서’가 59.3%로 가장 많았다. ‘상품의 품질이 좋아서’가 28.9%, ‘상품의 맛이 좋아서’, ‘매장이 집과 가까워서’가 3.8%로 나타났다.

한편 유기농 식품점에서 구매한 상품으로는 ‘채소’가 70.3%로 가장 많았고, ‘축산물’이 56.1%, ‘과일’이 51.8%로 뒤를 이었다.

유기농 식품점 이용 과정에서 소비자피해를 경험한 이용자는 8.0%(96명)였고, 총 256건의 피해 사례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유형으로는 ‘식품 부패ㆍ변질’이 46.9%로 가장 많았고, ‘매장 상품 배송 시 파손’ 32.3%, ‘함량ㆍ용량 부족’ 24.0%, ‘용기 파손 등으로 인한 상해’ 22.9% 등이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서비스 개선에 활용할 수 있도록 사업자와 공유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소비자의 합리적 선택 및 서비스 분야의 발전을 위해 서비스 비교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오상민 기자  ohsm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