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투데이뉴스
지하철 1호선ㆍ‘그날이 오면’ㆍ손기정 기념관, 서울시 8월의 미래유산 선정
손기정 기념관 외관. (사진=서울시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서울시민의 발’ 지하철 1호선, 심훈의 시 ‘그날이 오면’, 베를린 올림픽의 마라톤 영웅을 기린 손기정 기념관이 8월의 서울 미래유산으로 선정됐다.

서울시는 매달 해당 월과 관련된 흥미로운 이야기가 있는 미래유산을 ‘이달의 미래유산’으로 선정하고 있다. ‘8월의 미래유산’에는 1974년 8월 15일 개통한 지하철 1호선, 조국의 광복을 갈망한 시 ‘그날이 오면’, 1936년 8월 9일 베를린 올림픽 마라톤에서 우승한 손기정 선수를 기리는 ‘손기정 기념관’이 선정됐다.

지하철 1호선은 1974년 8월에 개통한 우리나라 최초의 지하철이다. 개통 당시 서울역에서 청량리역까지 10개 역을 포함한 구간이 서울미래유산으로 지정돼 있다. 총 연장 9.54㎞에 이른다. 서울 지하철 46년 역사의 시작이자 대한민국 경제발전과 근대화를 상징하는 시설물로 보존가치가 높다.

1936년 8월 베를린 올림픽에서 우승한 손기정을 기리기 위해 지어진 손기정 기념관은 손기정이 졸업한 양정의숙을 리모델링해 손기정 탄생 100주년인 2012년에 개관했다. 나라를 잃은 어려운 시절 마라톤 우승을 통해 우리 민족의 기상을 드높인 손기정 선수의 업적을 기리는 의미에서 서울미래유산으로 선정됐다.

식민지 시절 조국의 독립을 강렬히 소망하는 시 ‘그날이 오면’은 민족 항일기의 대표적인 저항시다. 광복이라는 주제가 8월의 이미지에 부합해 이달의 미래유산으로 선정됐다. 시에는 삼각산과 한강물이 기쁨으로 춤추고 용솟음치는 모습을 묘사하고, 종로와 육조거리에서 터져 나올 민족적 환희에 대한 시적 열망이 표현돼 있다.

오상민 기자  ohsm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