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투데이뉴스
서울시, 시립체육시설 운영 기지개…시민에 순차적 개방
잠실종합운동장. (사진=서울시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서울시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5월 29일부터 운영을 중단했던 시립체육시설 29개소의 문을 다시 열었다. 지난 19일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가 발표한 ‘수도권 방역 강화조치 조정방안’에 따라 서울시는 시립체육시설을 단계적으로 개방하고, 철저한 방역대책 준수를 전제로 안전하게 시설을 운영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시민들이 많이 찾는 실내외 체육시설부터 방역조치를 완료하고, 단계적으로 개방하기로 했다. 지난 20일부터 운영을 재개한 목동주경기장, 목동야구장, 구의야구공원, 신월야구공원에 이어 27일에는 잠실올림픽주경기장, 목동빙상장, 효창운동장, 잠실 실내골프장 및 헬스장 등 주요 시설이 다시 시민을 맞이했다.

서울시는 전문선수의 경기력 향상, 생활체육 동호인의 스포츠 권리 향유, 학생선수의 진학 기회 등을 고려해 안전하게 체육대회를 개최한다. 종목별 체육대회는 시설별 적정 인원 등을 고려하여, 관중석의 10%, 25%, 50% 등으로 관중수를 제한해 운영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또 출입명부 작성, 입장객 체온 측정, 마스크 착용 등 시립체육시설 이용자 개인의 방역 관리는 물론 경기장ㆍ부대시설의 소독 실시, 방역 책임자 지정, 비상연락망 구비 등 시설별 방역대책도 구체적으로 마련하여 철저히 시행할 계획이다.

오상민 기자  ohsm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