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용품 신제품 금주의 핫이슈
A.I 테크놀로지로 또 한 번 비거리와 관용성의 상식을 깨다캘러웨이골프, 매버릭 맥스 드라이버 & 페어웨이 우드 찬사 쏟아져

지난 2월 국내에 론칭하자마자 놀라운 판매량을 기록하며 2020년 가장 주목받는 클럽으로 급부상한 매버릭(MAVRIK)의 라인 익스텐션 모델이 선보였다. 캘러웨이골프는 매버릭 맥스 드라이버와 페어웨이 우드를 출시하고 지난 7월 13일부터 본격 판매에 들어갔다.

▲매버릭 맥스 드라이버
매버릭 맥스 드라이버의 가장 큰 특징은 최적화된 위치에 조정 가능한 두 개의 무게 추를 장착하여 극대화된 관용성 또는 드로우 구질을 구현할 수 있게 했다. 460cc의 헤드에는 두 개의 무게추(2g, 14g)가 솔의 뒤쪽과 힐 부분에 장착돼 있어 무게추의 위치에 따라 탄도와 스핀량을 조절할 수 있다. 14g 무게추가 솔 뒤쪽에 위치하면 관용성을 최대로 끌어올릴 수 있다. 반대로 14g 무게 추를 솔의 힐 부분에 장착하면 드로우 구질을 최대로 끌어올릴 수 있다. 따라서 슬라이스 구질의 골퍼에게 더욱 효과적이다. 여기에 매버릭에 적용됐던 A.I. 플래시 페이스 기술과 제일브레이크 기술이 동일하게 적용되었다.
A.I.가 탄생시킨 ‘플래시 페이스(Flash Face) SS20’은 더 얇고 견고한 구조로 이전보다 빠른 볼 스피드를 보여준다. 특히 기존 티타늄보다 6g 가벼운 고강도 FS2S 티타늄 소재에 캘러웨이골프 대표기술인 제일브레이크(Jailbreak)가 더해지면서 이전의 플래시 페이스보다 최대 반발영역이 13%가 확대되었다.
또한 T2C 3축 카본 크라운을 사용해 발생한 여분의 무게를 재배분하여 관용성을 높였다. A.I.를 사용해 헤드의 음향 조정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헤드 내부에는 사운드 리브를 설계하여 독보적인 타구음과 타구감을 만들어냈다.

▲매버릭 맥스 페어웨이 우드
매버릭 맥스 페어웨이 우드는 A.I가 새롭게 디자인한 플래시 페이스 SS20와 단조 C300 머레이징 스틸 소재로 제작했다. 따라서 빠른 볼 스피드와 놀라운 비거리를 보인다.
솔과 크라운을 연결하여 빠른 볼 스피드를 만들어내는 두 개의 제일브레이크 바와 극도로 가벼운 T2C 트라이액시얼 카본 크라운 기술력을 자랑한다. 빠른 볼 스피드와 높은 관용성을 구현해 낸 것도 이같은 이유다. 여기에 기하학적으로 디자인된 리딩 에지가 볼을 더욱 쉽게 띄울 수 있게 해준다. 무게추는 매버릭 맥스 드라이버와 마찬가지로 조정이 가능하다. 솔의 뒤쪽과 힐 부분에 장착돼 있는 두 개의 무게추(2g,14g)를 이용해 탄도와 스핀량을 조절할 수 있다.
캘러웨이골프는 이번 매버릭 맥스 드라이버와 페어웨이 우드 출시를 기념해 구매 고객 대상 사은품 증정 이벤트를 진행한다. 사은품으로는 3만원 상당의 지바힐즈사의 선크림 ‘트록세덤 UV 선히트 프로텍터(SPF50+ PA++++)가 선착순으로 제공된다.
매버릭 맥스 드라이버 가격은 85만원, 매버릭 맥스 페어웨이 우드는 48만원이며 제품과 관련한 문의는 02-3218-1900하면 된다.    

이종현 국장  huskylee12@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현 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