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데일리뉴스
여름 휴가철 렌터카 이용 ‘소비자 피해’ 주의보
렌터카 소비자 피해 유형. (자료=한국소비자원 제공)

[레저신문=오상민기자] 여름 휴가철 렌터카 이용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최근 3년간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에 접수된 렌터카 관련 피해구제 신청 819건을 분석한 결과 여름 휴가철에 소비자피해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렌터카 관련 피해구제 신청은 2017년 290건, 2018년 253건, 2019년 276건으로 매년 적지 않은 건수가 발생하고 있다. 2019년에는 전년 대비 9.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7~8월에 전체 피해구제 신청의 21.1%(173건)가 집중됐다.

렌터카 서비스 형태 중 장기렌터카 관련 피해구제 신청은 2017년 27건에서 2019년 45건으로 66.7% 증가했다. 카셰어링은 2017년 69건에서 2019년 78건으로 13% 증가했다. 반면, 일반렌터카 관련 피해구제 신청은 2017년 194건에서 2019년 153건으로 21.1% 감소했다.

피해 유형으로는 ‘사고 관련 피해’가 46.6%(382건)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계약 관련 피해’ 34.4%(282건), ‘렌터카 관리 미흡’ 5.9%(48건) 순이었다.

서비스 형태 중 ‘일반렌터카’와 ‘카셰어링’은 ‘사고 관련 피해’가 각각 50.5%(252건), 47.7%(105건)로 가장 많았다. ‘장기렌터카’는 ‘계약 관련 피해’ 비율이 54.0%(54건)로 가장 높았다.

소비자정책위원회는 지난해 렌터카 사고 시 소비자에 대한 수리비, 면책금 등의 과다청구를 방지할 수 있도록 자동차대여 표준약관의 개정을 공정거래위원회에 권고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공정거래위원회는 렌터카 사업자가 수리비를 청구할 때 차량 수리내역을 제공하도록 하고, 사고의 경중을 감안한 면책금의 적정 액수를 규정하도록 표준약관을 개정할 예정이다.

아울러 한국소비자원은 렌터카 관련 소비자 피해예방을 위해 계약 전, 차량 인수 시, 사고 발생 시, 차량 반납 시 소비자 주의사항을 확인하도록 당부했다.

오상민 기자  ohsm3@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