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기자수첩
<정상화의 골프용품 프리즘> <낯설게 하기> - ⑪ 아이언 연습의 팁
정상화 다이아윙스 대표

클럽을 제작하면서 골퍼들에게 많이 느낀 점은 골퍼들이 아이언샷을 잘못 이해하고 계속 공을 밀어서 친다는 것 이다.  공을 밀어서 팔로스로와 피니시를 만들면서 공을 쳐도 플레이를 할수도 있지만 스윙의 효율이 떨어지게 된다.
그런데 찍어 친다는 말을 듣고도 계속 땅을 찍는 분들이 있다. 필자는 “손목 스냅으로 내려 친다”라고 표현한다. 헤드 스피드를 올리는 데는 손목 스냅을 써야 도움이 된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흔들리지 않는 셋업자세가 중요하다. 엉덩이를 뒤로 빼는 것은 머리무게와 무게중심 대칭을 해서 앞뒤로 흔들리지 않고 정확하게 무릎위에 중심을 잡기 위함이다. 이렇게 중심을 잡고 팔을 자연스럽게 떨어뜨린 위치에서 오른손을 왼손으로 가져가 붙인 후 클럽을 잡으면 좋다. 모은 손은 왼쪽 허벅지 안쪽에 놓으면 핸드퍼스트 형태가 된다. 공은 7번과 8번 자리 사이 정도에 놓고 셋업을 하면 된다. 모아 잡은 팔을 너무 눈 앞쪽으로 밀어서 잡는데 그냥 어깨에서 직각으로 내려온 부분이 잡아야 한다.


백스윙 할 때 평소보다 좁게 서서 오른발로 체중 이동을 하지 말고 왼쪽 어께만 턱 아래로 돌려서 들어오고 백스윙시 팔은 억지로 한 번 더 들어 올리지 말고 편한 위치까지만 가볍게 들어올린다. 다운스윙 시 어깨를 돌려서 시작 하는 게 아니라 왼쪽 팔꿈치를 공쪽으로 내려찍으면서 어깨에 힘이 빠지고 근육이 풀린 상태에서 팔이 돌아가니 따라서 자연스럽게 어깨가 돌아가는 것이다. 양손은 그립을 가볍게 잡아야 손목이 부드럽게 풀려서 다운스윙 때 가속이 붙는다. 그립을 강하게 잡으면 헤드 무게를 못 느끼고 손목이 굳어서 임팩트 때 손목 스냅으로 인한 스피드가 붙지 않을 수 있다. 왼 팔꿈치로 시작된 다운스윙이 어깨 근육이 풀려있고 회전 되면서 내려오는데 처음에 셋업 한 위치까지 빠르게 끌고 내려 와서 딱 양손이 왼쪽 허벅지 앞에 셋업 자세로 멈춰준다. 양손을 멈춰 주고 그립을 가볍게 잡아서 손목 근육이 부드럽게 풀려있으면 헤드 무게에 의한 관성으로 망치처럼 공을 쳐주고 헤드는 한 박자 늦게 함께 앞으로 날아간다. 헤드에 이끌려서 힘이 다 빠진 팔이 딸려 가는 게 자연스런 팔로스로가 되고 팔의 길이가 다되어 자연스럽게 감겨서 올라가는 게 피니시 동작이 되는 것이다.
따라서 공을 치고 나서 팔을 앞으로 뻗어줘야 한다는 것은 꼭 그렇지 않다. 팔은 헤드에 딸려가면서 자연스럽게 뻗어지는 것이다. 여기서 포인트는 공은 항상 동일한 자리에 놓고 양손 셋업도 항상 핸드 퍼스트 왼쪽 허벅지에 동일하게 잡고 백스윙 갔다가 다시 셋업 자세 정확히 돌아와 잠깐 멈춰 준다는 것이다. 또한 그립을 강하게 잡으면 아무것도 안 된다. 그립은 왼손 끝 3개 손가락으로만 힘줘서 잡고 나머지 손가락은 가볍게 잡아야 손목 근육을 풀 수 있다. 오른손은 권총 손잡이를 해야 손목 스냅에 스피드 가속에 도움이 된다.
이러한 효율적인 원리들을 응용하고 연구해서 만든 게 공의 위치를 일정하게 놓을 수 있는 싱글랭스 SL2 아이언이다. 자동차로 비유한다면 오토매틱 기어를 장착한 셈이다.
참고: www.diawings.com
<다이아윙스 대표이사>

레저신문  webmaster@golftimes.co.kr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레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